Kim Jae-hwan

칠곡 가시나들
0

칠곡 가시나들

때론 컨닝도 하고, 농띠도 피워가며 ‘가갸거겨’ 배웠더니 어느새 온 세상이 놀 거리, 볼 거리로 천지삐까리! 눈만 마주쳐도 까르르르, 열일곱 가시나가 된 할머니들. 이제 매일매일 밥처럼, 한 자 한 자 시를 짓게 되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