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덩케르크’를 보는 내내 맘 졸이게 만들었던 그들은 누구?

 

‘덩케르크’를 보는 내내

맘 졸이게 만들었던 그들은 누구?

 

by. Jacinta

 

역시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은 관객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1940년, 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군에 포위된 영국군과 연합군의 필사의 탈출을 담은 <덩케르크>는 전쟁의 참혹함을 생생하게 전달하는 구성과 사운드로 극도의 서스펜스를 선사하는 영화이다. 106분 내내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과 흥분은 마치 그곳에 있는 듯한 착각을 불러올 만큼 압도적이다.

한시도 마음을 놓을 수 없는 탈출의 현장에서 관객들은 저절로 젊은 군인들의 무사귀환을 바라게 되는데 그들은 케네스 브래너, 마크 라이런스, 톰 하디, 킬리언 머피와 같은 쟁쟁한 선배 배우 못지않은 연기와 존재감으로 사실적인 몰입감을 더한다. 모두들 무사하기를 염원하게 만드는 <덩케르크>의 젊은 주역들, 이미 유명한 해리 스타일스를 제외한다면 다소 생경하기도 하지만, 영화가 끝나고 나서도 계속 궁금했던 그들이 누구였는지 살펴본다.

 

* 약간의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1. 탈출하는 군인들

 

  • 핀 화이트헤드 (Fionn Whitehead)

 

<이미지: 워너 브러더스>

 

등장하자마자 죽기 살기로 달리고, 담을 넘고, 다시 또 달리던 군인 ‘토미’는 영화 내내 극강의 생존 본능을 보여준 인물이다. 깡마른 체구에 풋풋함이 채 가시지 않은 여린 외모의 토미는 유난히 눈길을 끌던 캐릭터이다. 반드시 집으로 돌아가겠다는 집념이 만들어낸 생존력은 가히 놀라울 정도였다.

 

<이미지: ITV>

 

더 놀라운 것 토미 역을 맡은 배우 핀 화이트헤드이다. 그의 연기 경력은 불과 2년 남짓으로 2016년 TV 시리즈 <Him>으로 데뷔한 진짜 신인이다. 3부작 미니시리즈에 출연한 경력이 전부인 배우가 전 세계적인 명성을 가진 감독의 영화에 주인공으로 봐도 무방할 역을 맡은 것이다. 첫 영화에서 보여준 안정된 연기는 예술가 집안의 성장 환경과 일찌감치 연기 스쿨에서 다져온 실력이 바탕이 됐을 것이다. <덩케르크>에서 인상적인 연기로 눈도장을 찍은 핀 화이트헤드의 다음 작품은 BBC 드라마<텅 빈 왕관>을 연출했던 리처드 이어 감독의 <더 칠드런 액트>로 엠마 톰슨, 스탠리 투치 등 연기파 배우들과 함께 맞췄다.

 

 

  • 아뉴린 바나드 (Aneurin Barnard)

 

<이미지: 워너 브러더스>

 

절제된 대사가 무척 인상적인 <덩케르크>에서 유난히 말 수 적은, 아니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한 군인이 있다. 한 치 앞을 예측하기 힘든 전쟁터에서 생긴 밀실 공포로 괴로워하며 동료들을 겉돌기만 하는 군인 ‘깁슨’은 눈빛으로 모든 것을 말한다. 말이 없어도 너무 없어 어느 순간, 그의 정체에 의구심까지 든다.

 

<이미지: Guild of Assassins / Rather Good Films>

 

전쟁의 두려움을 눈빛만으로도 충분하게 전했던 깁슨 역을 맡은 아뉴린 바나드는 <덩케르크>의 젊은 주역들 중에서 가장 연기 경력이 많은 배우이다. 2003년 성경을 토대로 한 드라마 <야곱의 사다리>에서 아역으로 시작해 TV와 영화를 오가며 차곡차곡 경력을 쌓아왔다. 2011년 미니 드라이버와 출연한 영화 <헝키 도리>에 연기력을 인정받은 그는 TV 시리즈 <실라>와 <전쟁과 평화> 등 주로 영국에서 활동해왔다. <덩케르크>가 앞으로 그의 연기 활동에 어떤 긍정적 영향을 미칠지 궁금한 가운데 다음 작품은 <예감은 틀리지 않는다>에서 개성 있는 매력을 선보인 프레야 메이버와 함께 한 <Dead in a Week: Or Your Money Back>이다.

 

 

  • 해리 스타일스 (Harry Styles)

 

<이미지: IMDB>

 

아마 <덩케르크>를 보기 전 가장 염려스러웠던 부분은 현재 잠정적으로 활동을 중단한 밴드 ‘원 디렉션’의 멤버 해리 스타일스였을 것이다. 그는 연기 경력이라고는 2012년 본인 역으로 출연한 시트콤 <아이칼리>가 전부로 이전까지 정식 연기를 해본 적이 없다. 그러나 놀랍게도 영화가 공개되자 사람들의 우려는 쏙 들어갔다.

 

<이미지: 인스타그램 @harrystyles>

 

어쩌다 보니 함께 다니게 된 토미, 깁슨과 다른 생존 본능을 지닌 ‘알렉스’ 역을 맡아 집으로 돌아가는 여정에 생동감 넘치는 컬러감을 입힌 것이다. 그들 중에서 가장 현실적인 캐릭터로 연기를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해리 스타일스는 앞으로도 연기에 도전할까? 일단은 지난 5월 발매한 첫 솔로 앨범 활동에 충실할 것으로 보인다.

 

 

2. 덩케르크로 향하는 전투기 조종사

 

  • 잭 로우든 (Jack Lowden)

 

<이미지: 워너 브러더스>

 

덩케르크로 향하는 스핏 파이어의 주인공들은 내내 마스크에 가리고, 조종석에 가린다. 아마 영화 속 등장인물 중 활동 반경에 가장 제약이 많은 인물로 그들은 오직 목소리와 눈빛으로 존재감을 드러낼 뿐이다. 그런 제약에도 계속해서 교신을 주고받는 두 사람의 모습에 시선이 가는데 그 이유로 적의 전투기만 없다면 눈부시게 환하고 아름다운 하늘과 바다라는 배경적 이점이 적용된 것일 수 있다. 하지만 무엇보다 마스크로도 감출 수 없는 근사한 외모가 결정적이다. 익히 알고 있는 톰 하디는 물론 파리어와 교신을 주고받던 조종사 ‘콜린스’가 금발의 벽안을 환하게 드러내는 순간, 당시의 긴박했던 상황은 크게 밀려오는 안도감에 까맣게 잊게 된다.

 

<이미지: BBC One>

 

바다로 추락하는 모습을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애타게 지켜봐야 했던 콜린스를 맡은 배우는 최근 들어 바쁜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잭 로우든이다. 2010년 TV 시리즈 <Being Victor>로 데뷔한 그는 2013년 영화 <고스트>로 알려지기 시작해 2016년 드라마 <전쟁과 평화>에서 폴 다노, 릴리 제임스와 함께 연기한 데 이어 <나는 부정한다>, <덩케르크> 등의 영화에 출연한 것이다. 앞으로 볼 수 있는 작품도 세 편이나 되는데 <로건>에서 붕대로 모습을 꽁꽁 감췄던 칼리반 역으로 인상을 남긴 스테판 머천트가 연출과 연기를 겸하고 드웨인 존슨, 레나 헤디가 출연한 코미디 <파이팅 위드 마이 패밀리>와 스릴러 영화 <Calibre>, 마고 로비가 엘리자베스 여왕으로 출연하는<메리 퀸 오브 스코츠>가 있다.

 

 

3. 집으로 데려오기 위해 향하는 청년

 

  • 톰 글린-카니 (Tom Glynn-Carney)

 

<이미지: 워너 브러더스>

 

전쟁과 먼 평화로운 부둣가, 중년 남자는 젊은 군인들을 집으로 데려오기 위해 직접 그가 나서기로 한다. 그런 아버지 곁을 묵묵히 도우며 자신의 자리를 지키는 아들 ‘피터’. 영화 속 다른 인물처럼 크게 말은 없지만 다부진 턱선은 앳된 외모에도 믿음을 준다.

 

<이미지: 인스타그램 @tomglynncarney>

 

피터를 연기한 톰 글린-카니는 핀 화이트헤드와 마찬가지로 이번 영화가 자신의 첫 장편영화이다. 그전까지 TV 시리즈에 출연했던 그는 얼마 안 되는 활동에 공백기마저 있다. 2013년 장수 시리즈 <캐주얼티> 시즌 28에 데뷔하고서 몇 년의 시간이 지나 TV 시리즈 <The Last Post>와 <덩케르크>로 동시에 돌아온 것이다. 이제 22세의 그에게 연기 생활은 이제부터 시작일 것이다.

 

 

  • 배리 케오간 (Barry Keoghan)

 

<이미지: 워너 브러더스>

 

사실 조지는 배를 타지 않아도 됐다. 도슨 아저씨가 부탁한 짐만 실어주면 됐지만 선하고 순수한 청년 조지는 아저씨를 위해 나라를 위해 보트에 탑승한다. 어떤 상황이 기다리고 있을지 전혀 모르지만 그는 무엇인가를 할 수 있다는 것이 뿌듯하고 기쁘기만 하다.

 

<이미지: 인스타그램 @keoghan92>

 

우직한 청년 조지를 연기한 배리 케오간은 짧은 연기 생활에도 다수의 작품에 출연하며 그만의 개성을 드러내 온 배우이다. 2011년 단편 영화 <Stand Up>과 TV 시리즈 <Fair City>로 데뷔한 그의 최근작은 <덩케르크>는 물론 유명 감독과 배우와의 작업이 눈에 띈다. 마이클 패스벤더가 주연을 맡은 <우리를 침범하는 것들>에 이어 요르고스 란티모스, 콜린 파렐, 니콜 키드먼과 호흡을 맞춘 <더 킬링 오브 어 세이크리드 디어>가 하반기 개봉을 기다리고 있다. 그의 차기작으로는 휴고 위빙 주연의 <블랙 47>과 실화 바탕 범죄 영화 <American Animals>에서 에반 피터스와 함께 연기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