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순미와 퇴폐미를 겸비한 분위기 미녀 ‘고마츠 나나’

“만화에서 톡 튀어나온 듯한 인형 같은 비주얼의 그녀

 

 

이미지출처 : 토호 스튜디오

 

핑크빛을 내뿜는 러블리함. 레몬을 연상시키는 상큼함으로 국내에서도 많은 인기를 끌고 있는 고마츠 나나가 ‘나는 내일, 어제의 너와 만난다’로 국내 극장가에 찾아온다.

 

 

이미지출처 : 고마츠 나나 인스타그램 (@konichan7) / @komatsu7stagram

 

서로 다른 시간을 살아가는 두 주인공의 시한부 사랑을 그린 이 작품 속 여주인공 ‘후쿠쥬 에미’ 역으로 출연한다.

 

 

이미지출처 :  고마츠 나나 인스타그램 (@konichan7) / @luv_koni

 

독특하고 이국적인 분위기의 얼굴로 인해 많은 이들이 혼혈인으로 착각하지만, 일본인 부모님들 사이에서 태어난 토종 일본인이다. 만화 속 여주인공 같은 신비로운 마스크 덕분인지는 몰라도 실사 영화에 주인공으로 자주 캐스팅된다.

 

 

이미지출처 :  고마츠 나나 인스타그램 (@konichan7) / @luv_koni

 

국내에는 배스킨라빈스 ‘파핑파핑 바나나’ CF로 가장 먼저 이름을 알렸다. 이후 꾸준히 모델 활동을 전전하다 2014년 ‘갈증’으로 본격적인 연예계에 데뷔했고, 당해 일본 아카데미 신인상을 거며 쥐며 연기자 활동에 박차를 가한다.

 

 

이미지출처 : 고마츠 나나 인스타그램 (@konichan7) / @luv_koni

 

본인에게 어울리는 힙한 패션을 찰떡같이 소화하는 걸로도 유명하다. 작년 9월엔 화보 촬영을 함께 했던 지드래곤과의 열애설이 터지며 한국, 일본 모든 여론과 매체의 대대적인 관심을 받았다.

 

 

이미지출처 :  @komatsu7stagram / @luv_koni

 

‘나는 내일~’을 제외하고 일본에서 만화 원작 실사 영화 두 편의 차기작 개봉 및 촬영을 앞두고 있다. 화면 속 외적인 면보다는 본인 만의 매력을 표출하는 유연한 연기자가 되길 원한다는 당찬 포부를 밝히기도 했던 그녀. 앞으로도 그 올곧은 신념 잃지 않고 대성하는 배우로 거듭나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