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말말말] 제임스 카메론 감독, 슈퍼히어로 영화의 범람을 우려하다

[데드풀 2] 라이언 레이놀즈가 방한을 확정하며 팬들의 기대치를 한껏 높인 지난 주, 할리우드는 상대적으로 조용했지만 팬들에게 기쁨과 우려를 안기는 사건은 계속됐다. 나탈리 포트먼이 정치적 이유로 ‘유대인 노벨상’인 제네시스 상 시상식 참석을 거부하며 논란이 됐고, 조지 밀러 감독과 워너 브라더스의 불화 때문에 [매드 맥스 2]가 제작 안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스티븐 스필버그가 DC [블랙호크]로 코믹스 영화에 도전하고, 캐시 얀이 DC [할리퀸] 감독으로 확정되며 아시아계 여성 감독 최초로 슈퍼히어로 영화를 연출하게 됐다. 그 외에도 제임스 카메론, 에반 레이첼 우드 등이 주목할 만한 발언을 남겼다. 한 주 간의 말들을 정리했다.

 

 

[어벤져스]에 피로감을 느끼길 바란다.
– 제임스 카메론

출처: 20세기폭스코리아

제임스 카메론 감독이 지난 몇 년간 범람한 ‘슈퍼히어로 영화’에 사람들이 피로를 느끼길 바란다고 말했다. 다큐멘터리 [AMC Visionaries: 제임스 카메론의 SF 이야기]의 홍보 인터뷰에서 카메론은 슈퍼히어로 영화가 최근 SF 장르를 대표하는 형태가 된 것에 우려를 표했다. 자신이 슈퍼히어로 영화를 좋아하지 않는 건 아니지만, “SF 장르는 가족은 없고 힘만 넘치는 사내들이 두 시간 동안 아슬아슬한 전투를 벌이면서 도시를 파괴하는 것 말고도 할 이야기가 많다.”라고 말했다. 카메론 감독은 [터미네이터], [아바타] 를 통해 상업 SF 블록버스터의 성공을 일궜고, 평범한 사람들이 위기를 헤쳐가는 과정을 흥미진진하게 그리며 찬사를 받았다. 그의 파격적 발언에 팬들의 반응은 엇갈리는데, ‘일리 있는 주장’이라는 옹호 의견도 있지만 ‘아무도 원하지 않는 [터미네이터]와 [아바타] 속편을 만드는 감독이 할 이야기는 아니다’라는 비판도 있다.

 

출처: Indiewire

 

 

톰 홀랜드에게는 정말로 가짜 대본을 써줬다.
– 조 루소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감독)

출처: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를 촬영하며 배우들이 가짜 대본을 받은 이야기는 여러 인터뷰에서 언급된 사실이다. 내용 유출 방지를 위한 조치였지만, 그 중에서도 감독과 제작진이 특별히 신경 쓴 사람이 있다. 바로 ‘스파이더맨’ 톰 홀랜드다. 조 루소 감독은 BBC 라디오와 인터뷰에서 톰 홀랜드에게는 정말 가짜 대본을 줘야 했다고 말했다. 그는 “톰이 예전에 몇 번 스포일러를 흘린 바람에 블랙리스트에 올라가 있다.”라고 말하며, “가짜 대본을 쓸 때, 톰 홀랜드에게는 진짜 가짜 대본을 써 줘야 했다.”라고 덧붙였다. 톰 홀랜드는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로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 합류한 후 지금까지 ‘스포일러의 제왕’이라 불릴 만큼 비밀을 숨기지 못했다. 그래서 홀랜드는 [인피니티 워] 촬영 때 “아무도 내가 지금 어떤 장면을 찍는지 알려주지 않았다. 촬영할 땐 “혼자 테니스공을 상대로 할 때도 있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출처: BBC Radio via Comicbook.com

 

 

나는 정말 출연하고 싶다.
– 린다 카터 ([원더우먼] TV 시리즈 주연)

출처: Warner Bros. Television

1975년부터 1979년까지 방영한 TV 시리즈 [원더우먼]은 지금 우리의 인상에 강렬하게 남은 캐릭터를 정립했다. 이 TV 시리즈의 주연이자 ‘오리지널 원더우먼’으로 사랑받는 린다 카터가 최근 [원더우먼] 영화에 합류하는 것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카터는 자신이 [원더우먼 2] 합류를 위해 패티 젠킨스 감독과 대화를 나눈 적이 있다고 인정했다. 자신은 정말 하고 싶지만, 합류 여부는 결국 감독과 워너 브라더스에 달린 것이라 말했다. 린다 카터가 갤 가돗과 함께 스크린에 등장한다면 [원더우먼] 팬들에게는 가장 큰 선물이 될 것이다.

 

출처: The Wrap

 

 

지금까지 출연료를 동등하게 받은 적 없다. 단 한 번도.
– 에반 레이첼 우드

출처: HBO

HBO의 SF 시리즈 [웨스트월드]는 인간의 욕망과 상상력의 극단을 허용하는 테마파크를 배경으로 인간과 인공지능의 존재와 관계를 탐구한다. 이 드라마의 얼굴은 단연 에반 레이첼 우드가 맡은 호스트 ‘돌로리스’일 것이다. 하지만 우드는 함께 일하는 남자 배우들만큼 출연료를 받지는 못했다. 최근 HBO는 동등 출연료 실현을 위해 조정에 들어갔는데, 그 정책 변화의 첫번째 수혜자는 [웨스트월드]의 두 주역은 우드와 탠디 뉴튼이 되었다. 두 사람은 이미 촬영이 끝난 시즌 2까지는 이미 책정된 출연료를 지급받지만, 시즌 3부터 앤서니 홉킨스, 에드 해리스, 제프리 라이트와 같은 출연료를 지급받는다. 우드는 더 랩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은 남자 배우와 출연료를 동등하게 받은 적이 단 한 번도 없으며, 최근 몇 년간 출연료 때문에 프로젝트 몇 개를 거절했다고 말했다. 또한 “지금까지는 경력이 긴 앤서니 홉킨스, 에드 해리스가 나보다 많이 받는 걸 당연하게 생각했지만, 이제는 똑같이 열심히 일한 만큼 똑같이 받는 것이라 생각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출처: The Wrap

 

 

TV 속 키스는 자레드 레토가 가르쳐 줬다.
– 클레어 데인즈

출처: ABC

TV 속 애정 표현은 절묘한 카메라워크와 배우들의 계산된 몸짓으로 만들어진다. 특히 키스신의 경우 간단한 트릭으로 ‘하지 않아도 한 것처럼’ 표현할 수 있다. 클레어 데인즈는 20여년 전 [마이 소 콜드 라이프]라는 성장드라마를 찍으며 키스신 트릭을 배웠다. 최근 [하워드 스턴 쇼]에서 당시 대본에 있던 “안젤라가 조단의 얼굴에 키스한다.”라는 지문을 이해하지 못해 “왜 얼굴에 키스해요?”라고 되물었다고 말했다. 결국 상대역인 자레드 레토가 데인즈에게 지문의 내용을 가르쳐 줬다. 키스 장면은 처음 촬영한 데인즈는 당시 14살, 레토는 21살이었다. 데인즈는 나이 차이가 많은 자레드 레토와 친하진 않았지만, 현장에서 언제나 자신을 오빠처럼 보호해준 것에 고마운 마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

 

출처: EW

 

 

힐러리 클린턴을 지지하지 않아서 사람들과 멀어지게 됐다.
– 수잔 서랜든

출처: Showtime

수잔 서랜든은 자유롭고 과감한 캐릭터 해석과 연기를 선보이는 명배우이자, 각종 정치적 사안에 자신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표출하는 활동가다. 서랜든은 할리우드의 주류 의견보다 더 급진적인 입장을 취해왔는데, 특히 지난 미국 대선 당시 버니 샌더스를 지지하면서 민주당 후보인 힐러리를 지지하지 않았다. 서랜든은 최근 EW와의 인터뷰에서 “힐러리 클린턴을 지지하지 않아서 많은 사람들과 멀어졌다.”라며, 자신이 할리우드 산업계의 의견과 다른 입장을 보인 것을 “매우 개인적으로 받아들인” 사람들이 분명히 있었다고 말했다. 그리고 자신이 클린턴을 지지하지 않은 건 개인적 감정 때문이 아니라 클린턴의 정책과 행동, 정치 후원금의 출처 같은 내용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출처: 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