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말말말] 루소 형제 “마크 러팔로, 당신 해고야.”

부산국제영화제가 성대히 개막한 지난주, 할리우드는 여전히 브렛 캐버노의 대법관 인준 문제로 시끄러웠다. 결과는 트럼프 대통령의 뜻대로 될 것 같지만, 할리우드 셀럽을 비롯한 수많은 사람들의 저항은 역사의 한 페이지를 써 내려갔다. 한편 10월부터 다시 한 번 박스오피스 대격돌이 예고되는 가운데, 최초 주자인 [베놈]과 [스타 탄생] 모두가 기대 이상의 성적을 올리며 박스오피스에 흥행 순풍을 불어놓고 있다. 과연 블록버스터 기대작이 줄줄이 개봉하는 12월 말까지 이 기세를 몰아갈 수 있을지 지켜볼 만하다. 이번 주 ‘할리우드 말말말’은 한주 간 나온 흥미로운 발언과 재미있는 농담(?)으로 채웠다.

마크, 당신 해고야.
– 루소 형제
이미지: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서 스포일러 잘하기로 소문난 사람을 꼽으면 단연 톰 홀랜드와 마크 러팔로다. 특히 러팔로는 인스타그램 라이브로 [토르: 라그나로크] 초반 15분 음성을 그대로 흘려보내 그 명성(?)을 드높인 적도 있다. 본인도 이제 “마블이 특별 감시조를 붙였다.”라고 농담할 정도인데, 이번에 [더 투나잇 쇼 위드 지미 팰런]에서 [어벤져스 4]의 제목을 깜짝 공개했다(진짜로 말했는지는 알 수 없다. 투나잇 쇼가 러팔로의 입을 가리고 음성을 지웠기 때문이다). 본인의 출연분이 방영되기 전 전, 러팔로는 트위터로 투나잇 쇼 측에 “그 부분 오프 더 레코드(비보도 내용)니까 꼭 편집해 주세요.”라고 장난스럽게 요청했다. 이걸 본 루소 형제가 트위터로 “마크, 당신 해고야.”라 대응했다. 과연 러팔로는 정말 제목을 말했을까? 그 스튜디오에 있던 사람들은 [어벤져스 4] 개봉 때 확인할 수 있을 것 같다.

출처: 트위터 @Russo_Brothers

타란티노스러운, 타란티노 스타일의 (Tarantinoesque)
– 옥스퍼드 영어 사전
이미지: Miramax Films

옥스퍼드 영어 사전 온라인 판이 새 등재 단어를 공개했다. 이번 업데이트에는 유독 영화에 관련한 어휘가 많은데, 특히 필름메이커 특유의 스타일을 그들의 이름으로 표현한 형용사 20개가 눈에 띈다. 이를테면 ‘타란티노스러운(Tarantinoesque)’는 [저수지의 개들], [펄프 픽션]에서 잘 드러난 시각적이고 스타일리시한 폭력, 비선형 스토리라인, 영화 레퍼런스, 날카로운 대사 등이 특징인 영화를 표현하는 형용사다. 타란티노 외에 스탠리 큐브릭, 스티븐 스필버그, 잉마르 베리만, 데이비드 린치 등 영화사를 대표하는 감독의 이름이 사전에 남게 됐다. 또한 스크림 퀸(scream queen) 등 특정 장르 영화의 관습이나 캐릭터를 묘사하는 어휘, [오즈의 마법사]에 나온 ‘더 이상 캔자스가 아닌(not in Kansas anymore)’ 등 굉장히 유명해 자주 인용되는 표현도 등재됐다.

출처: 옥스퍼드 영어 사전 편찬위

잘못된 정보를 전달한 점 사과한다.
– 로즈 맥고완
이미지: ABC

로즈 맥고완이 아시아 아르젠토의 성폭력 가해 사건에 대해 ‘잘못 말한 것’을 사과했다. 맥고완은 트위터를 통해 “자신이 아시아 아르젠토의 사건에 대해 한 발언이 잘못된 사실에 기초하고 있음을 알게 됐다.”라 밝혔다. 맥고완이 잘못 알고 있었다고 밝힌 부분은 피해자 지미 버펫이 12살부터 아르젠토와 문자메시지를 교환했다는 사실이며, 문자 교환은 버펫이 17살 때 두 사람이 다시 만난 이후부터 시작됐다. 이와 함께 맥고완은 더 이상 이 문제에 대해 말할 입장이 아니라 생각한다며 향후 자신이 이 문제로 발언할 일이 없을 것이라 덧붙였다. 아시아 아르젠토는 영화에 함께 출연한 아역 지미 버펫이 미성년자 당시 관계를 맺은 것으로 성폭력 혐의를 받고 있으나 이를 완강히 부인하고 있다. 로즈 맥고완이 이 사건에 대한 공식 성명을 발표하자 아르젠토는 “사과하지 않으면 법적 대응을 불사하겠다”라고 성명을 냈었다.

출처: The Guardian

출연진의 인종/민족을 다양화하려 했지만,
원작 작가가 반대했다.
– 캐서린 하드윅 (‘트와일라잇’ 감독)
이미지: 판씨네마/NEW

개봉 10주년을 맞은 뱀파이어 러브스토리 [트와일라잇]은 관객의 마음을 훔친 러브스토리와 걸출한 스타 배출로 큰 사랑을 받았다. 캐서린 하드윅 감독이 최근 기념 인터뷰에서 작업 뒷이야기를 털어놓았는데, 특히 컬렌 가족을 캐스팅할 때 자신의 의도대로 하지 못했다고 고백했다. 하드윅은 “컬렌 가족의 인종/민족 구성을 다양하게 해보려 했다. 그러나 원작자 스테파니 메이어가 ‘책은 그런 식으로 쓰지 않았다’라며 불편하게 느꼈다.”라고 말했다. 하드윅은 그 이유가 책에서 뱀파이어를 “창백하고 빛나는 피부를 가졌다”라고 묘사했기 때문이라 짐작했다. 또한 로랑 역에 케냐계 미국인 에디 가스리를 캐스팅한 건 책에 로랑의 “올리브색 피부(olive skin)”에는 블랙 올리브도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기 때문인 것도 밝혔다. 비록 뜻대로 캐스팅하지 못했지만, 하드윅 감독은 컬렌 가족 등 주요 출연진, 특히 대작에 출연한 후 독립 영화에 집중하는 두 주연 배우 크리스틴 스튜어트와 로버트 패틴슨에게 존경의 뜻을 보냈다.

출처: The Daily Beast

본드는 남자다.
– 바바라 브로콜리 (007 시리즈 제작자)
이미지: 유니버설픽쳐스인터내셔널 코리아

다니엘 크레이그를 이을 제임스 본드는 과연 누가 될까? 몇 년 전부터 잠재적 후보만 잔뜩 있을 뿐 아직 아무것도 확정되지 않은 상황이지만, 최소한 여성은 아닐 듯하다. 007 시리즈 총괄 프로듀서인 바바라 브로콜리는 인터뷰에서 본드의 성별이 바뀔 가능성은 없다고 말했다. 브로콜리는 “본드는 남자다. 남성 캐릭터이며 그렇기 쓰였기 때문에 계속 남성으로 남을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자신의 말 했다. 그러나 브로콜리는 “그래도 괜찮다.”라고 말하며, “남성 캐릭터를 굳이 여성으로 바꾸지 않아도 된다. 더 많은 여성 캐릭터와 그들에게 맞는 이야기를 만들어내면 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007 시리즈가 “여성 캐릭터를 존중하지 않는 영화”라는 평가에 브로콜리는 “50년대 등장한 첩보 시리즈이기 때문에 본드의 DNA에는 그런 면이 있을 수 있다.”라고 인정하면서도 영화를 둘러싼 상황도 변하고 본드 또한 시대에 따라 시각이 변하고 있다고 변호했다.

출처: The Guardi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