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사극에 도전하는 환상의 케미 요정 김지원

“누구와도 찰떡궁합 호흡을 맞추는 케미 전문가”

 

출처: KBS2

 

김지원이 영화 ‘조선 명탐정 3’에서 첫 사극 연기에 도전한다. 그녀는 기억을 잃었지만 의문 가득한 사건 해결에 열쇠가 되는 여인 역으로 김명민, 오달수와 환상의 케미를 보일 예정이다.

 

출처: 김지원 (@geewonii)

 

김지원은 연기 생활 초창기에 무뚝뚝하고 차갑거나, 강한 이미지를 가진 인물들을 주로 연기했다. 그래서 그녀에게 붙었던 별명이 바로 얼음공주였다.

 

출처: 김지원 (@geewonii)

 

하지만 김지원은 2016년 한류 열풍의 주역이었던 ‘태양의 후예’에서 새로운 모습으로 팬들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평상시에는 무뚝뚝하고 강한 여군의 모습이지만, 사랑하는 이 앞에서 한없이 달달해지는 군의장교 윤명주로 ‘송송’커플만큼이나 팬들을 설레게 한 ‘구원’커플로 드라마 성공에 큰 힘이 되었다.

 

출처: 김지원 (@geewonii), KBS2

 

김지원은 올해도 시청자들의 마음을 달달하게 녹인 케미를 선보였다. 올해 큰 사랑을 받았던 드라마 ‘쌈, 마이웨이’에서 박서준과 달달한 호흡을 맞추며 ‘동만애라’ 커플로 활약한 그녀에게 팬들은 “어떤 배우와도 환상의 케미를 보인다”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출처: 김지원 (@geewonii)

 

김지원은 한 때 J-POP 가수로 일본 진출을 계획했을 정도로 유창한 일본어 실력과 가창력을 가지고 있다. 같은 소속사였던 윤하의 ‘Gossip Boy’ 뮤직비디오와 방송 무대에서 키보드를 치며 코러스를 부르는 풋풋한 시절의 김지원을 만나볼 수 있다.

 

출처: 김지원 (@geewonii)

 

김지원은 연기에 “감정을 담아 내 이야기를 전달할 수 있는 매력”이 있다며 연기가 즐겁다고 한 적이 있다. 연기에 재미를 느끼는 참 배우 김지원이 또 어떤 배우와 환상의 케미를 보여 팬들의 가슴을 설레게 할지 기대가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