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펜더스’의 홍일점, 독설의 귀재 크리스틴 리터

“드라마에선 거침없는 액션과 독설을, 실제로는 흥 많은 뜨개질 마니아 크리스틴 리터”

 

by. 띵양

 

출처 : 넷플릭스

 

뉴욕의 뒷골목을 수호하는 ‘디펜더스’의 홍일점이자 솔직한 언변으로 동료들을 제압하는 ‘제시카 존스’. 지난 18일 <디펜더스>가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되며 시청자들은 다시 한번 크리스틴 리터의 매력에 빠져들었다. ‘센 누나’ 포스로 남성들을 압도하지만 실생활에서는 한없이 밝고 흥이 많은 그녀에 대해 알아보자.

 

출처 : 크리스틴 리터 공식 인스타그램 (@therealkrystenritter)

 

2001년 영화 <썸원 라이크 유>의 단역으로 데뷔한 크리스틴 리터는 이후 여러 영화와 TV 시리즈에 출연하며 본인의 연기 경력을 차곡차곡 쌓아나갔다. 이후 <브레이킹 배드>에서 주인공의 여자친구인 ‘제인’, 영화 <뱀프>에서 사랑 때문에 영원불멸의 삶을 포기해야 하는 젊은 뱀파이어를 연기하며 팬들의 눈에 들기 시작했다.

 

출처 : 크리스틴 리터 공식 인스타그램 (@therealkrystenritter)

 

크리스틴 리터를 가장 돋보이게 한 작품은 마블-넷플릭스 시리즈 <제시카 존스>다. 사고로 괴력과 자가 치료 능력을 가진 사립 탐정 히어로가 되었지만, 자신의 약점을 공략하는 킬그레이브 때문에 고통받는 ‘제시카 존스’로 시청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기 시작한 것이다.

 

출처 : 크리스틴 리터 공식 인스타그램 (@therealkrystenritter)

 

<제시카 존스>의 오디션은 철저히 비밀에 부쳐진 채 진행되었다. 단순히 마블의 히어로를 연기한다는 것만 알고 오디션을 본 크리스틴 리터는 ‘제시카 존스’ 대신 ‘줄리아’라는 가명을 가진 인물이 나오는 대본을 받았다고 한다. 당시 다섯 페이지밖에 안 되는 대본이었음에도 깊은 스토리에 매료되어 캐스팅되길 원했다고 인터뷰에서 밝혔다.

 

출처 : 크리스틴 리터 공식 인스타그램 (@therealkrystenritter)

 

크리스틴은 연기 이전 모델로 자신의 커리어를 시작했다. 15살에 지역 쇼핑몰에 스카우트되어 뉴욕과 필라델피아를 오가며 모델 일을 했다. 크리스틴 리터는 그 시절 “키 크고, 어색하게 흐느적거리며, 매우 말랐다”고 표현했는데 밀란과 뉴욕, 파리, 도쿄의 런웨이를 오가며 활동했던 국제적인 모델이다.

 

출처 : 크리스틴 리터 공식 인스타그램 (@therealkrystenritter)

 

크리스틴 리터의 취미는 뜨개질이다. 항상 실과 뜨개질바늘을 들고 다니며 활영 대기 시간이나 휴식 시간에 손을 바삐 움직인다고 한다. <디펜더스>의 멤버들에게도 뜨개질의 매력을 전파하며 본인이 완성시킨 옷과 액세서리를 입고 다닐 정도로 뜨개질의 달인이다.

 

출처 : 크리스틴 리터 공식 인스타그램 (@therealkrystenritter)

 

크리스틴 리터는 연기뿐 아니라 밴드와 작가 활동을 하며 바쁘게 보내고 있다. 올해 11월 출판 예정인 심리 스릴러 소설 <Bonfire>을 썼는데, 어머니 캐시 테일러 역시 작가이다.

 

출처 : 크리스틴 리터 공식 인스타그램 (@therealkrystenritter)

 

<제시카 존스> 시즌 2 촬영과 코미디 영화 <Fuddy Meers>에 캐스팅되어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는 크리스틴 리터. 어린 시절부터 작가, 음악가, 그리고 배우고 되고 싶다고 당당히 이야기했던 그녀가 앞으로도 본인이 원하는 삶을 살아가기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