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8 영화 뉴스] 형에 이어 동생마저… 밥 웨인스타인 성추행 의혹에 휩싸이다

이미지: Dimension Films

 

밥 웨인스타인이 성추행 의혹에 휘말렸다.

 

웨인스타인 컴퍼니 TV 시리즈 ‘더 미스트’의 쇼 러너가 밥 웨인스타인에게 성추행 당한 사실이 있다고 전했다. ‘더 미스트’의 총괄 책임자 아만다 세겔은 밥 웨인스타인이 지속적으로 자신에게 지속적으로 성적인 접근을 해왔으며 둘만의 식사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추행은 2016년부터 시작되어 세겔의 변호사가 웨인스타인 컴퍼니의 임원진에게 아만다 세겔이 회사를 떠나겠다고 엄포를 놓기까지 약 삼개월간 계속되었다.

 

아만다는 버라이어티와의 인터뷰에서 “싫다는 말이면 충분하다. 싫다고 대답한다면 접근한 상대방은 제 갈 길을 가야 한다. 밥은 계속해서 나와 친분을 가지고 싶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가 원한 것은 단순한 친분이 아닌 그 이상이었다”라며 당시 상황을 이야기했다. 밥 웨인스타인의 대변인은 밥과 아만다가 2016년 식사자리를 가진 것은 맞지만, 현장에서 어떠한 부적절한 행동도 없었다고 전했다. 현재 밥 웨인스타인 측은 변호사를 선임해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

 

이번 주 밥 웨인스타인은 형 하비의 성추문 혐의가 얼마나 심각했는지 몰랐으며, 그의 행동은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질타했다. 아만다 세겔의 진술로 인해 탄로 난 밥 웨인스타인의 다른 말과 행동은 대중들에게 신뢰를 주지 못하고 있다. 하비 웨인스타인은 성추문 혐의가 밝혀지자 자신의 회사 웨인스타인 컴퍼니를 비롯해서 미국과 영국 아카데미, 미국 제작사 조합들에서 추방당했다.

 

출처: Variety

 

 

‘스타워즈’ 한 솔로 단독 영화, ‘솔로: 스타워즈 스토리’로 제목 확정

이미지출처 : Walt Disney Studios Motion Pictures

 

‘스타워즈’ 한 솔로 단독 영화의 제목이 ‘솔로: 스타워즈 스토리’로 확정되었다.

 

감독 론 하워드는 그동안 SNS를 통해 ‘스타워즈’ 프랜차이즈의 두 번째 단독 영화인 한 솔로 영화의 촬영 현장을 자주 공개하며 팬들의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론은 금일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영화의 제작이 종료되었다는 내용의 영상을 업로드했다. 영상이 끝날 무렵 그는 영화의 제목이 ‘솔로: 스타워즈 스토리’라는 것을 밝혔다. ‘스타워즈’의 첫 번째 단독 영화인 ‘로그 원: 스타워즈 스토리’는 세계 박스오피스에서 10억 6000만 달러의 흥행 수익을 거두었다.

 

론 하워드는 필 로드와 크리스토퍼 밀러가 제작사와의 입장 차이로 떠난 지난 6월부터 영화의 메가폰을 이어받았다. ‘헤일 시저’의 엘든 에렌레이치가 주인공 한 솔로, ‘애틀랜타’의 도날드 글로버가 한 솔로의 친구 랜도 칼리시안으로 출연한다. 우디 해럴슨은 한 솔로의 스승으로 등장할 것이라 알려졌으며 ‘왕좌의 게임’ 에밀리아 클라크의 배역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 없다.

 

‘솔로: 스타워즈 스토리’는 2018년 5월 25일 개봉 예정이다

 

출처: Deadline

 

 

데이빗 핀처, 마블에 쓴소리 “인력 낭비가 심하다”

이미지: 넷플릭스

 

데이빗 핀처 감독이 마블 스튜디오에 일침을 가했다.

 

데이빗 핀처는 자신이 제작을 책임진 넷플릭스 시리즈 ‘마인드헌터’의 홍보 행사에서 넷플릭스와 마블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넷플릭스가 현 할리우드 시스템에서 실현이 불가능한 스토리텔링 전략을 수립하는 데에 성공했다며 칭찬했지만, 마블에게는 쓴소리를 아끼지 않았다.

 

“마블 스튜디오에는 재능 있는 인재들이 많지만, 그들은 스튜디오에 자신들이 설 자리가 많지 않다고 느낄 것이다. 한정적이고 단순한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서 벗어나 그들이 자유롭게 일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업계에서 인재들을 위해 창의적이고 성숙하며 복잡하고 도전적인 스토리를 제작할 여건을 제공해준다면 이야기를 삼부작 형식으로 한정 짓지 않아도 될 것이다.”

 

현재 마블 스튜디오는 케빈 파이기가 시네마틱 유니버스 전체를 총괄하고 있다.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1 페이즈를 제작한 감독들의 안목을 믿은 케빈 파이기는 이후 영화들은 젊고 재능 있는 감독들이 제작할 수 있는 여건을 제공하였다. 하지만 신작들은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로 세계관을 한정 지어 제작해야 하는 제약이 있다.

 

데이빗 핀처 감독은 현재 마블과 DC의 영화 제작을 할 계획이 없다. 그의 최신작 ‘마인드헌터’는 지난 13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되었다.

 

출처: Comicb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