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9 영화 뉴스] ‘블랙 팬서’ 북미 개봉 성적 2억 1800만 달러 향해 순항 중 “예상보다 2배 높다”

이미지: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블랙 팬서]가 북미를 비롯한 전 세계를 휩쓸고 있다.

 

지난 16일 개봉한 [블랙 팬서]는 북미에서만 개봉 주말 간 1억 9200만 달러를 벌어들이는 괴력을 발휘했다. 이는 2월에 개봉했던 역대 영화들 중 가장 높은 기록이며, 박스오피스 사상 다섯 번째로 높은 기록이다. 또한 올해 2월 19일이 북미에서는 공휴일로 지정되어있어 연휴 간 총 2억 1800만 달러의 흥행 성적을 거둘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당초 예상했던 1억 2천만 달러의 두 배 가까이 되는 성적이다.

 

[블랙 팬서]는 해외 박스오피스에서도 대성공을 거두고 있다. 한국을 비롯한 세계 각지에서 1억 6900만 달러의 흥행 성적을 거두며 총 3억 6천만 달러를 벌어들였다. 국내에서는 9년 만에 외화가 설 연휴 박스오피스에서 1위 자리에 오르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현재 300만 명이 넘는 관객들이 설 연휴 간 [블랙 팬서]를 관람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마블 스튜디오의 수장 케빈 파이기는 한 인터뷰에서 “[블랙 팬서]는 우리가 만든 최고의 작품”이라고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고 밝혀져 화제가 되고 있다.

 

출처: Variety

 

 

케빈 파이기 “여성 어벤져스 영화? 금방 나올 것이다”

이미지: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여성 어벤져스’ 영화가 예상보다 빨리 우리를 찾아올 수도 있다.

 

마블 스튜디오 대표 케빈 파이기는 매체 벌쳐와의 인터뷰에서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의 미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 ‘여성 어벤져스’ 영화가 곧 제작될 수도 있다고 전했다. 과거 MCU에서는 남성들이 스토리를 이끌었으나, 작년 개봉한 [토르: 라그나로크]나 현재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블랙 팬서], 그리고 최근 단독 영화 각본가가 정해진 [블랙 위도우]를 본다면 마블이 여성 히어로들의 이야기를 적극적으로 풀어나갈 것이라 예상된다.

 

“여성 히어로들이 선보일 수 있는 좋은 이야기들이 너무나 많다. [블랙 팬서]만 보더라도 루피타, 레티티아, 다나이의 액션 시퀀스가 환상적이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다나이가 카지노에서 수십 명의 남자들을 상대하는 모습을 보면서 ‘이것만으로도 영화 한 편 만들 수 있겠네!’라는 생각이 드는 것은 당연하다. 언제, 어떻게 이들의 이야기를 풀어나갈지가 중요하다. 개봉을 앞둔 영화들에서 이 여성 히어로들의 활약을 보여주기 위해 새로이 촬영을 진행했다. 조만간 이들 모두 볼 수 있을 것이다.”

 

현재 와스프와 캡틴 마블이 네 번째 어벤져스 영화에 출연한다는 루머가 돌고 있으며,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에서는 [블랙 팬서]에 등장한 오코예, 슈리, 그리고 [토르: 라그나로크]에 등장했던 발키리가 [인피니티 워]에서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알려졌다. [라그나로크]에서 발키리로 분한 테사 톰슨이 여성 어벤져스 영화 제작에 가장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고 전해진다.

 

출처: Vulture

 

 

앤 해서웨이, [치욕의 대지] 감독 신작 정치 스릴러 [더 라스트 씽 히 원티드] 출연 논의

이미지: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앤 해서웨이가 디 리스 감독의 신작에 출연할 예정이다.

 

매체 데드라인은 [치욕의 대지]로 세계의 주목을 받은 디 리스의 정치 스릴러 [더 라스트 씽 히 원티드]에 앤 해서웨이가 출연을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조엔 디디온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영화는 마약 스캔들 및 정치 스캔들에 휘말리게 되는 저널리스트의 이야기를 다룬다. 앤 해서웨이가 출연을 확정 짓는다면 주인공 엘레나 맥마흔으로 영화에 참여하게 된다.

 

앤 해서웨이의 [오션스 에이트]는 6월 8일 북미 개봉을 앞두고 있다.

 

출처: D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