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 영화 뉴스]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4월 27일 전 세계 동시 개봉 확정

이미지: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의 개봉일이 앞당겨졌다.

 

마블 스튜디오는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가 4월 27일 전 세계 동시 개봉한다”라고 밝혔다. 북미 박스오피스에서는 5월 4일 개봉 예정이었으나, 일주일 앞선 4월 27일에 해외 개봉이 예정되어 있어 스포일러를 막기 위함으로 보인다. 5월 4일 개봉 시 경쟁작이 전무하다시피 했던 [인피니티 워]는 기존 북미 개봉일보다 일주일 앞당겨지면서 폴라 패튼, 오마 앱스 주연의 스릴러 [트래픽]과 에이미 슈머의 코미디 [아이 필 프리티] 등의 작품과 경쟁하게 되었다.

 

[캡틴 아메리카: 윈터 솔져]와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로 월드와이드 30억 달러의 흥행성적을 거둔 바 있는 루소 형제가 메가폰을 잡은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는 2018년 최고의 기대작으로 꼽히고 있다.

 

출처: Variety

 

 

브래드 피트,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쿠엔틴 타란티노 신작 출연

이미지: 롯데엔터테인먼트

 

브래드 피트가 쿠엔틴 타란티노 신작에 합류했다.

 

매체 데드라인은 브래드 피트가 일찍이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캐스팅된 타란티노 감독의 신작에 캐스팅되었다고 전했다. 또한 맨슨 일가족 살인 사건을 다룰 것이라는 영화의 타이틀을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로 정했다고 덧붙였다. 연출과 각본을 맡은 타란티노는 “영화는 히피함이 물씬 풍기는 1969년 로스 엔젤레스 할리우드를 배경으로 할 것이다. 디카프리오와 피트가 맡은 인물들은 너무 많이 변해버린 할리우드에 다시 발을 들이기 위해 고군분투한다”라고 설명했다.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는 과거 서부극 TV 시리즈에 출연했던 한물 간 배우 릭 달튼으로, 피트는 오랜 시간 달튼의 스턴트맨으로 활동한 클리프 부스로 등장한다. 타란티노는 과거 브래드 피트와 [바스터즈: 거친 녀석들]에서 호흡을 맞추었으며 디카프리오와는 [장고: 분노의 추적자]로 함께 작품을 한 바 있다. 두 작품은 82회와 85회 아카데미에서 다수의 수상 후보로 지명되었으며, 남우조연상과 각본상 등을 수상했다.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는 맨슨 일가족 살인 사건 50주기에 맞추어 2019년 8월 9일 개봉할 예정이다.

 

출처: Deadline

 

 

크리스 헴스워스, [맨 인 블랙] 스핀오프 출연 논의 중

이미지: (주)제이앤씨미디어그룹

 

크리스 헴스워스가 [맨 인 블랙] 스핀오프에 출연을 논의 중이다.

 

매체 버라이어티는 크리스 헴스워스가 F. 게리 그레이 감독이 메가폰을 쥔 [맨 인 블랙] 스핀오프 합류를 두고 협상 테이블에 앉았다고 전했다. 헴스워스는 출연이 확정된다면 새로이 등장할 에이전트 중 한 명으로 등장할 예정이며, 기존 프랜차이즈의 스타 윌 스미스와 토미 리 존스는 스핀오프에 출연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언맨], [트랜스포머: 최후의 기사] 등의 작품을 썼던 아트 마르쿰과 매트 할러웨이가 스핀오프의 각본가로 참여하며 2019년 5월 17일 북미 개봉을 목표로 삼고 있다.

 

한편 크리스 헴스워스가 출연하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는 4월 27일 전 세계 동시 개봉을 앞두고 있다.

 

출처: Varie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