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린 공략에 나선 TV 스타

 

by. Jacinta

 

 

할리우드 대형 스타들의 드라마 진출이 빈번한 가운데, 드라마로 인지도를 다진 배우들의 영화 진출도 활발하다. 가을 개봉을 앞둔 영화 중에서 시청자에게 사랑받은 드라마로 인정받고 스크린으로 진출한 배우들이 눈에 띈다. 어떤 드라마로 친숙한 배우들이 영화로 찾아오는 걸까.

 

 

 

 콘스탄스 우 (프레쉬 오프 더 보트 –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

 

이미지: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올여름 할리우드 박스오피스를 강타한 로맨틱 코미디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이 마침내 국내 관객에게 찾아온다.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은 중국계 뉴요커 레이첼이 남자친구 닉의 고향 싱가포르를 방문해 그의 부유한 가족들과 만나면서 겪는 일을 유쾌하게 담아낸 영화다. 특히 할리우드 메이저 스튜디오에서 제작한 작품 중 1993년 [조이 럭 클럽] 이후 25년 만에 출연 배우 모두 아시아계 배우로 구성되어 더욱 남다른 의미가 있다.

최근 시즌 5 방영을 시작한 시트콤 [프레쉬 오프 더 보트]에서 랜달 파크와 부부로 호흡을 맞추며 북미 시청자를 사로잡은 콘스탄스 우가 싱가포르에서 남친의 남다른 배경을 알게 된 주인공 레이첼 역을 맡아 드라마와 다른 캐릭터를 보여준다. [프레쉬 오프 더 보트]의 제시카 황이 헌신하는 억척스러운 아내로 서구에서 그려지는 전형적인 아시아 캐릭터라면,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의 레이첼은 난생처음 아시아 문화를 경험하는 세련되고 사랑스러운 뉴요커다. 자신을 탐탁지 않게 여기는 남친의 어머니에게 주눅 들지 않고 유쾌하고 영민하게 맞서는 모습으로 국내 관객도 사로잡을 예정이다.

 

 

 프레디 하이모어 (베이츠 모텔 & 굿 닥터 – 사랑, 스무살)

 

이미지: 와이드 릴리즈㈜, (주)스톰픽쳐스코리아

 

[찰리와 초콜릿 공장], [어거스트 러쉬]에서 귀엽고 사랑스러운 외모로 관객을 매료시킨 프레디 하이모어는 할리우드의 대표적인 정변의 아이콘이다. 일찌감치 성숙한 연기로 호평을 받으며 ‘착한 소년’의 이미지와 함께 성장해온 그는 2013년 히치콕 감독의 [싸이코]를 재해석한 프리퀄 드라마 [베이츠 모텔]에서 젊은 노먼 베이츠 역을 맡아 성인 배우로 이미지를 바꾸는데 성공했다. 복잡하고 다중적인 인물의 심리를 탁월한 연기로 선보이며 아역 배우 꼬리표를 떼어낸 것이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리메이크 드라마 [굿 닥터]에서 서번트 증후군을 가진 의사 숀 머피 역을 맡아 시청률 고공행진을 기록하며 배우로서 저력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

그리고 이제 영화에서 새로운 모습으로 관객을 설레게 할 예정이다. 오데야 러쉬와 함께 한 로맨스 영화 [사랑, 스무살]에서 좋아하는 마음을 숨기고 친구와 연인 사이를 오가는 찰리로 분해 자신만의 세계가 뚜렷한 드라마 속 캐릭터와 달리 친근하고 다정한 모습으로 풋풋한 매력을 발산한다. 누구나 한 번쯤 겪어봤을 법한 현실 로맨스로 격한 공감을 유발하는 [사랑, 스무살]은 10월 25일 개봉한다.

 

 

 

 라미 말렉 (미스터 로봇 – 보헤미안 랩소디)

 

이미지: 이십세기폭스코리아㈜

 

곧 있으면 시대와 세대를 초월한 록 밴드 ‘퀸’의 음악과 무대를 스크린에서 만난다. 음악의 꿈을 키우던 이민자 출신의 아웃사이더에서 전설의 록 밴드가 된 프레디 머큐리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가 주인공이다. 그의 노래를 영화 제목으로 택해 독창적인 음악과 화려한 퍼포먼스, 그리고 수많은 명곡들이 탄생한 배경을 철저한 고증을 거쳐 생생하게 재현해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지금까지도 추앙받는 뮤지션 프레디 머큐리 역은 드라마 [미스터 로봇]으로 우뚝 선 라미 말렉에게 돌아갔다. 영화 [박물관은 살아있다]와 드라마 [24], [퍼시픽]에서 존재감을 드러낸 그는 [미스터 로봇]에서 분열된 자아로 혼란에 빠진 해커 엘리엇으로 분해 에미상을 수상하는 등 배우로서 보폭을 더욱 넓히고 있다. 라미 말렉은 프레디 머큐리를 완벽하게 소화하고자 의상, 헤어, 메이크업 등 외적인 모습부터 충실하게 재현했다. 화려한 볼거리가 벌써부터 기대되는 영화에서 라미 말렉의 프레디 머큐리와 ‘퀸’이 어떤 감동을 안길지 기대된다.

 

 

 

 클레어 포이 (더 크라운 – 거미줄에 걸린 소녀)

 

이미지: 소니 픽쳐스

 

‘밀레니엄’ 시리즈가 7년 만에 부활해 [거미줄에 걸린 소녀]로 돌아온다. 모든 이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긴 베일에 가려진 해커 ‘리스베트’ 역에 흠잡을 데 없는 연기력으로 바쁜 행보를 이어가는 클레어 포이가 맡아 파격적인 비주얼로 시선을 끈다. 영국 출신의 연기파 배우 클레어 포이는 넷플릭스 드라마 [더 크라운]에서 기품 있고 우아한 젊은 엘리자베스 여왕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단숨에 할리우드의 신성으로 떠오른 배우다. [더 크라운]은 2차 세계대전 이후 혼란스러운 정세 속에 갑작스럽게 왕위를 물려받은 엘리자베스 2세의 일대기를 영국의 주요 현대사와 함께 심도 있게 풀어내 찬사를 받은 드라마다. 특히 고뇌하는 젊은 여왕을 섬세하고 내밀한 감정 연기로 표현하며 두 시즌을 완벽하게 이끈 클레어 포이의 존재감의 단연 빛난다.

때문에 영국을 상징하는 여왕에서 독보적인 여성 캐릭터 리스베트로 돌아오는 클레어 포이의 변신에 자연스레 기대감이 든다. 독특한 비주얼과 남다른 능력으로 보자마자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 리스베트는 클레어 포이의 출중한 연기력과 만나 어떤 시너지를 불러올까. [맨 인 더 다크]로 깜짝 흥행을 거둔 페데 알바레즈 감독이 연출을 맡아 영화에 대한 기대를 더욱 고조시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