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당과 히어로 모두 완벽하게 소화한 배우들

 

 

by. 밍밍

 

 

올해도 수많은 히어로들이 스크린을 찾았고, 수많은 관객들이 그들과 함께 울고 웃었다. 어린 시절 언젠가는 히어로가 되기를 꿈꾼 사람도 있을 테고, 히어로가 이상형인 사람도 있을 것이다. 모든 게 완벽하고 허술한 면조차 매력적으로 느껴지는 게 히어로지만, 그를 연기한 배우들이 언제나 히어로였던 건 아니다. 영웅의 모습을 보여줬다가도 전혀 다른 악당으로 완벽하게 돌변하는, 다재다능한 매력을 지닌 배우들을 소개한다.

 

 

 

톰 크루즈: 에단 헌트 vs 레스타트

 

이미지: 롯데컬처웍스㈜롯데엔터테인먼트, 워너브러더스

 

[탑건], [마이너리티 리포트] 등을 비롯해 수많은 흥행작을 남긴 톰 크루즈의 필모그래피에서 돋보이는 작품은 단연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다. 1996년에 개봉한 1편부터 2018년에 개봉한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에 이르기까지, 최고의 첩보 요원 ‘에단 헌트’를 연기하며 쉼 없이 달리고, 온갖 고난도의 액션을 소화했다. 전 세계적으로 오랜 시간 사랑받은 액션 히어로를 연기한 톰 크루즈가 항상 히어로 역할만 맡아왔던 것은 아니다. 대표적인 사례로 1994년 개봉한 영화 [뱀파이어와의 인터뷰]에서 거칠고 퇴폐적이면서도, 아무런 죄책감 없이 살인을 저지르는 뱀파이어 ‘레스타트’가 있다. 당시 원작자 앤 라이스는 톰 크루즈의 캐스팅을 반대했다고 하지만, 이후 그의 연기를 보고 만족스러워했다고 한다. 톰 크루즈와 더불어 브래드 피트가 주연을 맡아, 색다른 매력을 과시하던 두 배우의 리즈 시절을 감상할 수 있다.

 

 

 

휴고 위빙: 엘론드 vs 스미스 요원

 

이미지: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누가 들어도 알아챌 수 있는 독특한 목소리로 강한 잔상을 남기는 배역을 맡았던 배우. 휴고 위빙은 지금껏 [퍼스트 어벤져]의 ‘레드 스컬’, [트랜스포머]의 ‘메가트론’ 등 잊을 수 없는 존재감의 캐릭터들을 연기해왔지만, 그중 영화 [매트릭스] 시리즈의 ‘스미스 요원’을 빼놓을 수는 없다. 스미스 요원은 [매트릭스]의 주인공 네오의 숙적이면서 인간이 아닌 매트릭스 내부의 관리 프로그램으로 매우 막강한 힘을 지닌 악당이다. [매트릭스]에서 완벽한 악당 연기를 소화한 ‘휴고 위빙’은 영화 [반지의 제왕], [호빗]에서 정반대의 캐릭터인 요정 ‘엘론드’를 완벽하게 소화했다. 세계를 지키려는 선한 요정과 세계를 파괴하려는 악한 요원은 인간은 아니었으나 휴고 위빙은 전혀 위화감 없이 두 캐릭터를 탁월한 연기로 소화해 대중들에게 깊이 각인되었다. 이후 엘론드와 스미스 요원을 합성한 패러디물도 종종 등장하는 등 상반된 역할 연기를 통해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사무엘 L. 잭슨: 닉 퓨리 vs 엘리야 프라이스

 

이미지: 한국소니픽쳐스릴리징브에나비스타영화㈜,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수많은 출연작에서 전매특허 욕설을 내뱉으며, 스크린을 종횡무진한 배우. 사무엘 L. 잭슨은 [펄프 픽션], [장고: 분노의 추적자],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 등 수많은 흥행작에서 개성 있는 연기를 선보여 왔다. 많고 많은 작품 중에서 대중에게 더욱 친근한 인상을 남긴 건 [어벤져스] 시리즈의 ‘닉 퓨리’다. 사실상 MCU에서 그의 비중이 크거나 등장 분량이 많은 건 아니지만 [아이언맨], [토르: 천둥의 신], [어벤져스], [캡틴 아메리카: 윈터 솔져] 등의 마블 시리즈에 장기 출연하면서 존재감을 널리 알릴 수 있었다. 평화와 정의를 사랑했던 MCU의 퓨리 국장과는 다르게 영화 [언브레이커블]에서 악당 ‘엘리야 프라이스’로 등장했다. [식스 센스]의 M. 나이트 샤말란 감독이 연출한 영화답게 반전이 돋보이는 작품이니, 사무엘 L. 잭슨을 퓨리 국장으로만 기억한다면 한 번쯤 봐도 좋겠다. 2019년 1월, [언브레이커블]과 [23 아이덴티티]를 연결하는 속편 [글래스]를 통해 다시 한번 엘리야 프라이스로 찾아온다.

 

 

 

이안 맥켈런: 간달프 vs 매그니토

 

이미지: (주)디스테이션, 이십세기폭스코리아㈜

 

무대 예술에 공로한 기여를 인정받아 영국 기사 작위를 받은 베테랑 배우 이안 맥켈런은 [반지의 제왕] 시리즈에서 마법사 ‘간달프’ 역으로 전 세계적인 인기를 거머쥐었다. [반지의 제왕]과 [호빗] 시리즈에서 선의 상징인 간달프를 연기했지만, 영화 [엑스맨] 시리즈에서는 완벽한 악의 상징인 ‘매그니토’를 연기했다. 2000년에는 매그니토로, 2001년에는 간달프로 등장하는 등 비슷한 시기에 선과 악을 오가며 등장했으나, 전혀 위화감이 없게 느껴진 이유는 영국에서 긴 시간 연극배우로 활동한 경력 덕분일 것이다. 이안 맥켈런은 왕성한 연기 활동뿐만 아니라 커밍아웃을 한 인권 활동가로도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마이클 B. 조던: 아도니스 크리드 vs 에릭 킬몽거

 

이미지: 워너 브러더스,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과 성과 이름, 철자까지 같아서 미들네임까지 꼭 표기해야 하는 배우가 되었으나, 영화 [블랙 팬서]에서 ‘에릭 킬몽거’ 역으로 관객들에게 눈도장을 확실히 찍었다. 그러나 에릭 킬몽거로 세계적인 유명세를 얻기 전에, 감독 라이언 쿠글러의 또 다른 영화 [크리드]에서 ‘아도니스 크리드’ 역을 맡은 바 있다. 사실상 크리드와 에릭 킬몽거는 아버지와 관련된 원한이 있는 등 비슷한 점들이 많은 인물이지만, 크리드는 선한 히어로로 성장하고 에릭 킬몽거는 범죄를 저지르는 악당이 된다는 점에서 상반된 모습을 보인다. 이외에도 영화 [판타스틱 4]에 출연하는 등 다른 히어로 영화에 출연한 경험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