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재적소 음악으로 사로잡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영화와 드라마는 보는 즐거움도 있지만 듣는 즐거움도 무시할 수 없다. 적재적소에 터져 나오는 배경음악은 극의 몰입도를 높여주고 때로는 익숙한 반가움에 미소 짓게 한다. 좋은 음악은 작품이 끝나도 헛헛한 마음을 달래주며 여운을 오래가게 한다. 오늘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중 매력적인 음악으로 귀 기울이게 한 작품을 소개한다.

 

 

 

1. 기묘한 이야기 시즌 2 – 스산한 미스터리와 80년대 복고풍 음악의 기막힌 조화

 

 

윌 바이어스가 돌아온 지 1년, 스케일은 거대해졌고 미스터리는 더 심오해졌다. 1980년대를 배경으로 한 시즌 2는 패션부터 음악까지 복고풍 감성으로 가득하다.
정부의 음모를 파헤치는 순간에도 빌리 홀리데이(Billie Holiday)의 재즈 선율이 흐르고 더 클래시(The Clash)나 본 조비(Bon Jovi)의 록 음악은 일레븐의 펑크 룩과 묘한 조화를 이룬다. 시즌의 대미를 장식하는 스노 볼 장면은 촬영에만 3일이 걸렸을 만큼 공을 들였는데 우리 모두에게 익숙한 신디로퍼(Cyndi Lauper)의 ‘타임 애프터 타임(Time After Time)’이 흐르기 시작하면서 시작되는 주인공 소년들의 댄스 타임은 흐뭇하기까지 하다.

 

 

 

 

 

 

2. 루머의 루머의 루머 – 진한 여운을 더해주는 소장 가치 높은 사운드 트랙

 

 

평범한 고등학생 ‘해나 베이커’가 자살에 이르게 된 13가지 이유를 뒤쫓는 드라마다. 해나가 죽기 전 직접 녹음해 둔 13개의 테이프를 들으며 진실을 밝혀 나가는 이야기는 깊은 고민과 여운을 남긴다.
시리즈의 화제성만큼 사운드 트랙도 화제가 됐으며, 셀레나 고메즈는 제작자로 참여하며 2곡의 사운드 트랙을 공개했다. 수많은 수록곡 중, 클레이와 해나의 프롬 파티에서 흘러나오는 로드 휴론(Lord Huron)의 ‘더 나잇 위 멧(The Night We Met)’은 많은 팬들의 기억에 남는 사운드 트랙인 동시에 현실에서 이루어지지 못한 주인공들에 대한 씁쓸함을 남겨주는 곡으로도 유명하다.

 

 

 

 

 

 

3. XOXO: 엑스오 엑스오 – 실제 공연장을 방불케하는 화려한 사운드

 

 

유명 일렉트릭 뮤직 페스티벌을 찾아가는 6명의 청춘을 생생하게 담아낸 영화다. 실제 EDM 페스티벌을 방불케 하는 사운드 트랙은 스피커를 따로 마련해서 듣고 싶을 만큼 귀가 즐겁다.
극 중 주인공이 작업한 곡으로 나오는 ‘올 아이 에버 원티드(All I Ever Wanted)’는 큰 인기를 끌기도 했다. 페스티벌이 시작되기 전 단 몇 시간 동안의 각 인물의 상황과 갈등을 그려나가는 빠른 전개로 음악뿐 아니라 긴장되는 스토리까지 눈과 귀를 사로잡기에 충분하다. 또한, 디플로(Diplo), 스크릴렉스(SKrillex) 그리고 갈란티스(Galantis) 등 실제 한국을 방문했던 수많은 유명 아티스트들의 사운드 트랙을 듣고 나면, 왜 이제서야 영화를 봤는지 후회하는 자신을 발견할지도 모른다.

 

 

 

 

(제공: 넷플릭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