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명작 스릴러 ‘페이스 오프’가 리부트 된다?

이미지: Paramount Pictures

명작 범죄 스릴러 [페이스 오프]가 페이스 리프팅 시술을 받게 됐다.

지난 9일, 파라마운트는 오우삼 감독의 [페이스 오프]를 리부트 할 것이라 전했다. [22 점프 스트리트]와 [클로버필드 패러독스] 오렌 유지엘이 각본가로, 원작 제작자 데이빗 퍼무트가 리부트 [페이스 오프]에 총괄 제작자로 나섰다. 1997년작의 두 주연 존 트라볼타와 니콜라스 케이지는 리부트에 참여하지 않으며, 새로운 배우들이 둘의 공백을 메울 것으로 알려졌다. 연출을 맡을 감독도 현재 정해지지 않은 상황이다.

[페이스 오프]는 FBI 요원 숀(존 트라볼타 분)과 정부 테러범 캐스터(니콜라스 케이지)의 숨 막히는 추격전을 그린 작품이다. 중요한 정보를 빼내기 위해 캐스터의 모습으로 변장한 숀, 수사를 방해하기 위해 숀의 얼굴을 뒤집어쓴 캐스터의 교묘한 심리전을 선보인 두 배우의 퍼포먼스와 오우삼 감독 특유의 액션 스타일이 빛났다며 높게 평가받은 바 있다. 영화는 전 세계 박스오피스에서 2억 4,500만 달러를 벌어들이면서 평가뿐만 아니라 흥행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였는데, 이는 오우삼 감독의 할리우드 연출작 중 [미션 임파서블 2] 다음으로 뛰어난 성적이다.

출처: D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