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 ‘왕좌의 게임’ 제작자, ‘스타워즈’ 새 프로젝트 하차

날짜: 10월 29, 2019 에디터: 혜란

[왕좌의 게임] 제작자 듀오, 데이비드 베니오프와 D.B. 와이스가 [스타워즈] 프로젝트에서 하차했다. 28일(현지시각), 매체 데드라인은 “아쉽게도 [스타워즈] 프로젝트에서 하차하게 됐다.”라는 베니오프와 와이즈의 공식 성명을 발표했다.

이미지: ABC

우리는 [스타워즈]를 사랑한다. 조지 루카스가 [스타워즈] 세계를 건설했을 때, 우리도 만들었다. 그분, 그리고 현재 [스타워즈] 제작팀과 작품에 대해 대화할 수 있는 건 인생 최고의 스릴이었다. 언제나 모든 것을 바꾼 거대한 이야기에 언제나 빚을 진 마음으로 살 것이다.

베니오프와 와이스는 2018년 2월 [스타워즈] 프로젝트에 참여한다고 발표하고, 2022년 선보일 새 3부작 각본을 총괄감독하기로 했다. 하지만 지난 8월, 두 사람은 넷플릭스와 TV 제작 일괄 계약을 맺었고, 그때부터 [스타워즈] 프로젝트에서 역할을 줄이거나 하차할 것이란 예측이 나왔다.

시간이 한정되다 보니, [스타워즈]와 우리의 넷플릭스 프로젝트 모두 제대로 하지 못한다는 느낌이 들었다. 그래서 아쉽지만 물러나게 되었다.

이미지: Lucasfilm/Disney

루카스필름 CEO 캐서린 케네디는 베니오프와 와이스의 하차를 아쉬워하며, 언제든 다른 프로젝트로 참여하는 것을 환영한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데이비드 베니오프와 댄 와이즈는 훌륭한 스토리텔러다. 바쁜 일정을 마치고 [스타워즈]에 집중할 수 있을 때 그들과 다시 작업할 수 있길 고대한다.

두 사람이 떠나면서 2022년 계획한 [스타워즈] 새 3부작 론칭은 차질을 빚게 됐다. 물론 라이언 존슨 감독이 다른 시리즈를 계획하고 있고, 케빈 파이기 또한 크리에이티브에 참여할 예정이라 전체 계획이 크게 바뀔 가능성은 없어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