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그램] 대만 청춘 로맨스의 아이콘! ‘왕대륙’

날짜: 11월 21, 2018 에디터: amy

대만의 청춘 라이징스타

출처: 왕대륙 인스타그램 (@taluwang)

 

청춘스타 왕대륙이 다시 한 번 스크린으로 설렘을 전한다. 타임슬립 로맨스 [28세 미성년]에서 주인공 ‘량시아’가 첫눈에 반하게 되는 자유로운 청년 ‘얀’ 역을 연기한다.

 

출처: 왕대륙 인스타그램 (@taluwang)

 

1991년생으로 올해 27세이며 대만 출신으로 현재 가장 핫한 중화권 라이징스타 중 한 명이다. 어렸을 때부터 연기를 꿈꿨는데, 미국에서 유학하던 중 2008년에 잠시 대만에 귀국했을 때 길거리 캐스팅으로 연예계에 입성했다. CF 모델로 데뷔하여 단역, 주연으로 짧게 출연하며 긴 무명 생활을 지냈다.

 

출처: 왕대륙 인스타그램 (@taluwang), 오드

 

일약 스타로 발돋움하게 해준 작품은 바로 [나의 소녀시대]다. 대만의 하이틴 로맨틱 코미디를 그린 이 작품을 통해 만인의 첫사랑 아이콘으로 거듭났으며, 중화권은 물론 국내에서도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출처: 씨네그루(주)키다리이엔티, (주)풍경소리

 

스타덤에 오른 만큼 [나의 소녀시대] 이후로 출연한 필모그래피가 눈에 띄게 늘었다. [철도비호], [청춘로드], [영웅본색4], [교주전: 천공의 눈] 등 드라마와 액션, 무협 판타지까지 다양한 장르에서 주연을 맡았다. 내년에 개봉하는 일본의 동명 만화를 원작으로 한 대만 버전 로맨스 영화 [장난스런 키스]에서 주연을 맡기도 했다.

 

출처: 왕대륙 인스타그램 (@taluwang)

 

한국 영화와 배우들에 대한 애정이 남다르다. SNS를 통해 자신의 첫사랑이 배우 박신혜이며, 함께 작품에 출연하여 연기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또한 배우 원빈과 영화 [아저씨]를 아주 좋아해서 만약 영화를 리메이크한다면 출연료를 받지 않고도 출연하고 싶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출처: 왕대륙 인스타그램 (@taluwang)

 

역할에 몰입하며 보여주는 자신의 노력을 통해 관객의 박수갈채를 받을 때마다 힘을 얻는다고 한다. 팬들을 위해 열심히 연기하겠다고 말하는 왕대륙이 앞으로도 활발하게 자신의 역량을 뽐내기를 응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