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그램] 첫 스크린 나들이에 나선 소녀시대 예능 자판기 ‘최수영’

“스타성, 예능감, 연기력 무엇 하나 빠지지 않는 능력자!”

 

이미지: 최수영 (@hotsootuff)

 

최수영이 한일 합작 영화 [막다른 골목의 추억]에 캐스팅됐다. [막다른 골목의 추억]은 약혼자와 이별한 주인공이 여행을 떠나 치유하는 과정을 담은 요시모토 바나나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작품이다.

 

이미지: 최수영 (@hotsootuff)

 

최수영은 여주인공 ‘유미’로 등장해 일본 배우 다나카 슌스케와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브라운관에서 활약해온 그녀의 대형 스크린 데뷔에 많은 팬들이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이미지: 최수영 (@hotsootuff)

 

최수영은 2002년 연예계 데뷔를 했지만, 아이돌 그룹 ‘소녀시대’로 본격적인 국내 활동을 시작했다. 현재까지도 단단한 팬층을 거느리고 있는 그녀는 가수로서 독보적인 행보를 걷는 동시에 연기에 대한 준비도 꾸준히 해왔다고 한다.

 

이미지: 최수영 (@hotsootuff)

 

최수영은 ‘아이돌 발연기 논란’에 휩싸이지 않은 몇 안 되는 사람 중 하나다. 연습생 시절부터 연기를 준비하고, 조연부터 착실하게 연기 경력을 쌓아온 그녀는 [연애조작단; 시라노], [밥상 차리는 남자] 등 열개가 넘는 작품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펼치며 대중의 호평을 받았다. 최수영의 영화 도전이 기대되는 이유다.

 

이미지: 최수영 (@hotsootuff)

카메라 앞에서의 최수영은 누구보다 진지하고 성실하다. 그러나 그녀는 팬들에게 ‘깝셩’, ‘셩능감’이라는 예사롭지 않은 애칭으로 불릴 만큼 예능감 넘치고 끼가 많은 사람이다. 인터넷에 그녀의 엄청난 예능감이 담긴 움짤과 영상들이 가득 있으니, 궁금한 사람들은 한 번 찾아보자!

 

이미지: 최수영 (@hotsootuff)

 

최수영은 끊임없이 자신을 갈고닦아서 힘들다고 소문난 아이돌계의 정상을 차지할 수 있었다. 그리고 그녀의 성실한 마음가짐이 연기 도전에서도 여하 없이 드러나고 있다. 작은 역부터 시작해 연기력을 탄탄히 쌓아 올린 그녀의 첫 대형 스크린 도전기에 아낌없는 응원과 박수를 보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