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다른 분위기로 할리우드를 사로잡은 신예 ‘캐서린 랭포드’

 

용기 있는 작품 선택이 돋보이는 신인 배우

by. alex

 

 

이미지: 넷플릭스

 

캐서린 랭포드를 스타로 등극시킨 넷플릭스 드라마 [루머의 루머의 루머] 시즌 2가 오늘 공개된다. [루머의 루머의 루머]는 평범했던 한 여학생을 죽음으로 몰아넣은 사건 뒤에 존재하는 13가지 이유를 신선한 방식으로 풀어내며 세계적인 화제를 모았다. 캐서린 랭포드는 의문의 테이프를 남기고 자살한 고등학생 ‘해나 베이커’로 분해 열연했다.

 

 

이미지: 넷플릭스

 

캐서린 랭포드는 고등학교 시절 전국 랭킹을 가진 수영 선수로 활동하던 중 연기 분야로 진로를 재설정하고 WAAPA(서부 호주 연기 아카데미)에 진학했다. 이와 동시에 드라마와 영화 오디션을 제안받자 그녀는 학교 대신 현장 경험을 택했다.

 

 

이미지: 캐서린 랭포드 인스타그램 (@katherinelangford)

 

오디션을 통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루머의 루머의 루머]에 캐스팅됐다. 왕따, 자살, 성추행 등 청소년 문화의 어두운 면을 독특한 방식으로 묘사한 드라마는 10대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모았고, ‘해나 베이커’를 연기한 랭포드는 골든글로브 드라마 부분 여우주연상에 노미네이트됐다.

 

 

이미지: 캐서린 랭포드 인스타그램 (@katherinelangford)

 

유명 매체 IMDb는 2017년 샛별이 된 스타에 캐서린 랭포드를 선정했다. 팬들과 업계의 주목을 한 몸에 받은 그녀는 [루머의 루머의 루머] 제작에 참여한 ‘셀레나 고메즈’의 권유로 SNS 채널을 개설한 후 팬들과의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이미지: 캐서린 랭포드 인스타그램 (@katherinelangford)

 

수영과 연기뿐 아니라 음악에도 큰 재능을 가지고 있다. 16살에 레이디 가가의 공연을 보고 깊은 인상을 받은 후 피아노를 독학하고 자작곡을 만들었다. 그녀의 유튜브 채널에서 ‘3 words’, ‘young & stupid’, ‘I’ve Got a Crush on Zoe Bosch’ 등의 자작곡을 부르는 수준급의 노래 실력을 감상할 수 있다.

 

 

이미지: Fox 2000 Pictures

 

이후 10대의 성 정체성에 대한 고민을 다룬 영화 [Love, Simon]을 차기작으로 고르며, 또다시 사회적 이슈에 대한 이야기에 참여했다. ‘경계와 한계를 무너뜨리는’ 역을 맡는 것에 책임감과 행복을 느낀다는 그녀에게 응원과 기대의 박수를 보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