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그램] 미워할 수 없는 ‘밉상 전문’ 배우, 브라이스 달라스 하워드

“공룡에 쫓기던 그녀가 이번엔 공룡을 지키기 위해 나선다!”

 

이미지: UPI 코리아

 

브라이스 달라스 하워드가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으로 6월 극장가를 집어삼킬 준비를 하고 있다. 전편에서 ‘쥬라기 월드’의 경영자 클레어로 등장했던 그녀는 이번 작품에서 오웬(크리스 프랫)과 함께 나쁜 이들의 손에 넘어갈 위기에 처한 공룡들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할 예정이다.

 

이미지: 브라이스 달라스 하워드 (@brycedhoward)

 

영화 산업에 깊이 연관된 가정에서 자랐다. 무려 [한 솔로: 스타워즈 스토리], [다빈치 코드], [뷰티풀 마인드], [아폴로 13] 등을 연출한 할리우드 대표 감독 론 하워드가 그녀의 아버지이며, 어머니 셰릴 하워드 역시 배우다. 심지어 친척 중에도 배우가 있다고 하니, 브라이스가 배우에 관심을 가지게 된 것은 당연한 수순이었을지도 모른다.

 

이미지: 브라이스 달라스 하워드 (@brycedhoward)

 

아버지가 연출한 [아폴로 13]에 단역으로 출연하면서 배우의 길을 걷게 된다. [빌리지]에서 일약 스타덤에 오른 이후, [스파이더맨 3], [블랙 미러] 등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인상적인 활약을 보여주어 ‘어느 장르나 소화가 가능한 배우’라는 긍정적인 타이틀을 거머쥐게 된다.

 

이미지: 브라이스 달라스 하워드 (@brycedhoward), 한국소니픽쳐스릴리징브에나비스타영화(주)

 

어떤 캐릭터를 연기해도 빛을 발하는 그녀지만, 왠지 모르게 정이 가는 밉상 캐릭터를 연기할 때 매력이 돋보이는 기분이다. [헬프]의 힐리나 [50/50]의 레이첼, [쥬라기 월드]의 클레어까지 이어지는 그녀의 ‘밉상 연기’는 정말이지 매력적이다. 심지어 한 시상식에서 ‘최고의 악당상’ 후보에 오를 정도였다. 물론 그녀의 연기력이 뒷받침이 되었다는 사실은 두말하면 입이 아프다.

 

이미지: 브라이스 달라스 하워드 (@brycedhoward)

 

브라이스 달라스 하워드는 자기를 표현하는 방법을 잘 아는 배우다. 연기뿐 아니라 연출가, 각본가로 자신의 생각을 표현할 줄 아는 그녀는 사회·정치적인 이슈에 대해서도 SNS를 통해 이야기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파면 팔수록 매력이 화수분처럼 샘솟는 그녀에게 빠지지 않을 수 없는 노릇이다.

 

이미지: 브라이스 달라스 하워드 (@brycedhoward)

 

브라이스 달라스 하워드는 “내가 연기한 캐릭터는 항상 내게 필요한 교훈을 주었다. 관객들도 영화를 통해 원하는 바를 얻어갈 수 있기를 바란다”라 말할 정도로 연기를 단순한 직업으로 여기지 않는다. 그녀의 연기를 본 이들의 삶에 긍정 에너지가 널리 퍼질 수 있도록 오랫동안 연기를 하길 간절히 응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