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그램] 독보적인 신비로움의 월드스타, 배두나

“세계적인 스타가 안방극장으로 귀환했다!”

 

이미지: 배두나(@doonabae)

 

배두나가 KBS [최고의 이혼]으로 1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온다. 일본 동명 드라마를 리메이크한 이 작품에서 그녀는 남편 ‘조석무'(차태현)와 하나부터 열까지 전부 다른 덤벙쟁이 ‘강휘루’로 등장해 극을 이끌 예정이다.

 

이미지: 배두나(@doonabae)

 

패션모델로 연예계에 첫발을 들였다. 1년 간의 모델 활동 이후 1999년 드라마 [학교]에서 반항적인 고등학생 ‘배두나’ 역으로 데뷔, 신비롭고 자유분방한 이미지로 당시 십 대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단숨에 주목받는 스타로 올라선다.

 

이미지: 배두나(@doonabae)

 

데뷔 직후 일찌감치 충무로를 대표하는 배우로 자리 잡았다. 안정적인 연기력과 당시에는 없던 독특한 분위기를 가진 배우였던 것도 한몫했지만, 브라운관과 대형 스크린을 넘나들며 장르, 배역의 크기, 상업성 등에 연연해하지 않고 출연하는 그녀의 열정이 연출가들의 마음을 사로잡았기 때문이다.

 

이미지: (주)NEW, 넷플릭스

 

배두나의 도전정신은 해외 연출가들의 마음도 사로잡았다. 그녀는 [린다 린다 린다]와 고레에다 히로카즈의 [공기인형]으로 일본 영화계를 사로잡은데 이어, 워쇼스키 자매의 [클라우드 아틀라스]와 [주피터 어센딩], 그리고 넷플릭스 [센스8]을 통해 자신의 존재감을 세계에 알려나갔다. 최근 미국예술과학아카데미의 회원으로도 위촉되었으니, 배우로서의 미국의 인정을 받은 것이다.

 

이미지: 배두나(@doonabae)

 

배두나의 패션 감각은 예나 지금이나 변함없이 매력적이다. ‘패셔니스타’라는 타이틀이 가장 잘 어울리는 연예인 중 한 명인 그녀는 현재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의 글로벌 광고 모델로 활약하고 있으며, 작년 일본 크루즈 컬렉션의 피날레 무대에 오르며 대미를 장식하기도 했다. 연기뿐 아니라 패션계에서도 그녀의 영향력이 세계적이라고 인정하지 않을 수가 없다.

 

이미지: 배두나(@doonabae)

 

배두나가 세계적인 스타라는 사실을 누구도 부정할 수 없을 것이다. 그러나 이는 단순한 운이 아닌, 확고한 작품관을 가진 그녀의 땀과 노력이 만들어낸 결과물이다. [최고의 이혼] 이후 넷플릭스 [킹덤]과 영화 [마약왕]으로 국내외 팬들과 마주하기 위해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을 그녀가 앞으로도 자신의 소신을 굽히지 않고 다양한 작품에 참여할 수 있기를 진심으로 응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