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그램] 니콜 키드먼을 뒤이을 호주 톱스타, 테레사 팔머

“달달한 로맨스 두 편으로 올가을 접수 예약!”

 

이미지: 테레사 팔머(@teresapalmer)

 

테레사 팔머가 감동 로맨스 [초이스]로 올가을 찾아온다. 그녀는 능글맞은 이웃 ‘트래비스'(벤자민 워커)와 점차 사랑에 빠지는 의대생 ‘개비’로 등장해 관객의 취향을 저격하는 달달한 사랑 이야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미지: BoXoo 엔터테인먼트, 테레사 팔머(@teresapalmer)

 

어린 시절 동물 구조원과 배우를 꿈꾸던 호주 소녀였다. 테레사 팔머는 우연한 기회로 배우 경력을 시작하게 되는데, 그 시작부터 대단히 인상적이었다. 데뷔작인 무랄리 K. 탈루리의 [2:37]로 2006년 칸 영화제 ‘주목할만한 시선’ 부문에 초청받은 데다가 ‘호주 아카데미’ AFI에서 여우주연상 후보에 오르면서 단숨에 “니콜 키드먼과 케이트 블랏쳇의 뒤를 이을 배우”라는 평가를 받게 된 것이다.

 

이미지: 테레사 팔머(@teresapalmer)

 

호주에서 가능성을 확인한 그녀는 곧바로 할리우드에 입성한다. 테레사 팔머는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면서 인지도를 넓히기 시작하는데, 신예라고는 상상할 수 없는 강렬한 연기력을 보이면서 할리우드의 러브콜을 수없이 받게 된다. 그중에는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 [어메이징 스파이더맨]과 같은 대형 블록버스터 출연 제의도 있었으나, 일정 문제로 아쉽게 합류하지 못했다.

 

이미지: CJ 엔터테인먼트, 워너브러더스 코리아(주)

 

국내 팬들과는 좀비 로맨스 [웜 바디스]와 공포 영화 [라이트 아웃]으로 가까워졌다. 이전까지는 ‘크리스틴 스튜어트 닮은꼴’로 유명했으나, 두 작품 이후 [핵소 고지]나 [베를린 신드롬]을 접한 팬들이 테레사 팔머의 연기력과 매력에 감탄을 금치 못하면서 푹 빠진 사례가 한 둘이 아니다.

 

이미지: 테레사 팔머(@teresapalmer)

 

‘사랑꾼’, 특히 ‘아이들 바보’로 유명하다. SNS의 대부분을 삼 남매와 남편 마크 웨버의 사진으로 채울 정도인데, 이 정도면 프로 ‘#럽스타그래머’과 ‘#육아스타그래머’다. 얼마 전에는 막내를 임신했다는 반가운 소식을 전하기도 했을 뿐만 아니라 배우 사라 라이트와 함께 전 세계 부모들과 다양한 정보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Your Zen Mama’를 운영하는 중이기도 하다.

 

이미지: 테레사 팔머(@teresapalmer)

 

테레사 팔머는 한 번 빠지면 헤어 나오기 힘든 매력을 지닌 배우다. 그런 그녀가 최근 드라마 시리즈 [마녀의 발견]으로 대형 스크린뿐 아니라 브라운관에서도 매력을 마음껏 뽐내고 있는 중이다. 국내 케이블 채널에서도 방영 중이라고 하니, 그녀에 대해 더 알아가고 싶다면 정주행을 시작해보는 것은 어떨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