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주말 박스오피스] ‘조커’ 이변 없는 2주 연속 1위, ‘기생충’은 ‘가취 있는’ 북미 데뷔

 

2019년 10월 2주차 북미 주말 박스오피스

 

예상된 결과였다. 호아킨 피닉스 주연 [조커]가 2주 연속 북미 주말 박스오피스의 정상에 앉았다. 신작 애니메이션 [아담스 패밀리]와 윌 스미스의 SF 액션 [제미니 맨], 그리고 R등급 코미디 [젝시]가 개봉과 함께 톱10에 진출했지만, [조커]의 기세를 멈추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오랜만에 북미에서 “주모~”를 외칠 만한 소식도 들려왔다. 지난 주말 북미 개봉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단 세 개의 상영관에서 38만 달러를 벌어들이는 쾌거를 이루었는데, 이는 2016년 [라라랜드] 이후 가장 높은 스크린 당 평균 수익일 뿐만 아니라, 역대 북미에서 개봉한 모든 외국어 영화 중에서도 가장 높은 성적이라고 한다. 다가오는 주말에는 두 편의 신작이 개봉을 앞두고 있다. 디즈니 [말레피센트 2]와 10년 만에 돌아온 [좀비랜드: 더블 탭]이 과연 [조커]의 3주 연속 1위를 저지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10월 2주차 상위권/전체 성적: $135,259,532/$140,466,469)

 

 

 

1. 조커 (Joker) ( – )

이미지: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로튼토마토: 비평가 68% / 관객 89%
메타스코어: 59
상영관 수: 4,374
주말수익: $55,861,403 (-41.9%)
북미누적: $193,590,190
전세계누적: $548,290,190
제작비: $55,000,000
상영기간: 2주 (10일)

 

호아킨 피닉스 주연의 [조커]가 5,586만 달러의 주말 성적과 함께 2주 연속 정상을 차지했다. ‘코믹스 영화 최초의 세계 3대 영화제 수상작’, 그리고 ‘모방 범죄의 우려를 가진 작품’이라는 명암을 모두 지니면서 전 세계의 이목을 사로잡았던 영화의 현재 북미 성적은 1억 9,359만 달러. 개봉과 동시에 역대 10월 기록들을 전부 새로 쓴 데 이어 지금까지 기세라면 북미 3억 달러는 가뿐하게 넘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해외 성적까지 포함한 누적 스코어는 5억 4,800만 달러, 국내에서도 개봉 2주 만에 400만 관객을 넘기면서 ‘역대 DC 영화 국내 관객 수’로 보면 [다크 나이트 라이즈](639만), [아쿠아맨](503만), 그리고 [다크 나이트](409만)에 이어 상위권에 위치했다.

 

연기력은 두 말할 필요도 없지만, ‘흥행’보다는 ‘작품성’이 돋보이는 작품에 출연했던 호아킨 피닉스에게 [조커]는 [앙코르] 이후 14년 만에 북미 1억 달러를 넘긴 작품으로 남게 되었는데, 그의 필모그래피 중 단 여섯 편(주연작으로 치면 다섯)이 1억 달러 이상의 성적을 거두었다는 사실이 새삼 놀랍기만 하다. [조커]의 성공 때문인지 몰라도, 워너브러더스에서 렉스 루터와 투페이스, 그리고 미스터 프리즈 단독 영화를 기획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돌고 있다. 토드 필립스 감독은 다소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지만, 호아킨 피닉스가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이야기한 만큼, [조커] 속편 제작도 충분한 상황이라 정말 DC만의 ‘빌런 유니버스’가 탄생하게 될지도 모르는 일이다.

 

 

 

2. 아담스 패밀리 (The Addams Family) ( New )

이미지: 유니버설 픽쳐스

로튼토마토: 비평가 39% / 관객 70%
메타스코어: 45
상영관 수: 4,007
주말수익: $30,300,007
북미누적: $30,300,007
전세계누적: $30,300,007
제작비: $40,000,000
상영기간: 1주 (3일)

 

26년 만에 애니메이션으로 돌아온 [아담스 패밀리]가 2위로 첫 선을 보였다. 기괴하면서도 유쾌한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 [아담스 패밀리]는 1930년대 신문 만화로 시작해 1960년대에는 TV 시리즈, 1990년대에는 영화로 개봉해 큰 인기를 누렸으며, 2005년 국내 시트콤 [안녕, 프란체스카]에 많은 영향을 주기도 했다. 샤를리즈 테론, 오스카 아이삭, 클로이 모레츠, 핀 울프하드, 그리고 폼 클레멘티프가 성우진으로 참여해 화제가 되었던 이 작품의 첫 주말 성적은 3,030만 달러. 평단에 극찬을 받았던 올리비아 와일드의 연출 데뷔작 [북스마트]를 제외하곤 [사탄의 인형], [더 허슬], [미싱 링크] 등 영 힘을 못 썼던 유나이티드 아티스트 릴리징의 올해 최고 흥행작이 될 가능성이 몹시 높다. 국내 개봉은 11월 초로 예정.

 

 

 

3. 제미니 맨 (Gemini Man) ( New )

이미지: 롯데엔터테인먼트

로튼토마토: 비평가 24% / 관객 84%
메타스코어: 39
상영관 수: 3,642
주말수익: $20,552,372
북미누적: $20,552,372
전세계누적: $59,552,372
제작비: $138,000,000
상영기간: 1주 (3일)

 

파라마운트의 ‘도플갱어’ 액션 스릴러, [제미니 맨]이 실망스러운 성적과 함께 3위로 데뷔했다. 영화의 첫 주말 성적은 고작 2,055만 달러, [알라딘]이 흥행 대박을 치면서 오랜만에 ‘티켓 파워가 오르나?’ 싶었던 윌 스미스의 기세에 제대로 찬물을 끼얹은 상황이다. 윌 스미스의 흑역사인 [애프터 어스]도 개봉 성적이 2,750만 달러였던 것을 생각하면… 여기까지만 하겠다. 이안 감독도 씁쓸하긴 매한가지다. [센스, 센서빌리티]를 시작으로 [와호장룡], [브로크백 마운틴], [색, 계], 그리고 [라이프 오브 파이]로 북미 관객들을 사로잡았던 그가 [빌리 린의 롱 하프타임 워크]로 크게 미끄러진 이후 재기를 노렸던 작품이 바로 [제미니 맨]이니 말이다. 이제 막 개봉한 만큼 아직은 더 지켜봐야 하겠지만, 제작비가 1억 3,800만 달러씩이나 들어간 작품이 첫 시작부터 삐끗했으면 사실상 기적을 꿈꾸기엔 어려운 상황이라 할 수 있다. 현재 전 세계 누적 스코어는 5,955만 달러.

 

 

 

4. 어바미너블 (Abominable) ( ↓ 2 )

이미지: Universal Pictures

로튼토마토: 비평가 82% / 관객 95%
메타스코어: 61
상영관 수: 3,496 (-752)
주말수익: $6,072,235 (-49.1%)
북미누적: $47,873,585
전세계누적: $109,073,585
제작비: $75,000,000
상영기간: 3주 (17일)

 

드림웍스 신작 애니메이션 [어바미너블]이 4위로 내려왔다. 주말 성적은 지난주 절반 수준인 600만 달러, 같은 애니메이션 장르인 [아담스 패밀리]의 개봉이 이 작품의 안타까운 3주차 성적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고 하면 거짓말이다. 드림웍스 입장에서는 북미도 북미지만 특히 중국에서의 선전을 기대했을 텐데, 아쉽게도 그다지 눈에 띄는 성적을 거두지 못하고 있다. 현재 북미와 전 세계 누적 스코어는 각각 4,787만 달러와 1억 900만 달러.

 

 

 

5. 다운튼 애비 (Downton Abbey) ( ↓ 2 )

이미지: Focus Features

로튼토마토: 비평가 85% / 관객 94%
메타스코어: 64
상영관 수: 3,019 (-529)
주말수익: $4,881,075 (-38.9%)
북미누적: $82,668,665
전세계누적: $152,868,665
제작비: $13,000,000 – $20,000,000
상영기간: 4주 (24일)

 

5위는 드라마에 이어 영화까지 북미에서 사랑받고 있는 작품, [다운튼 애비]가 차지했다. 주말까지 북미 성적은 8,266만 달러. 그러나 금일(16일) 기준으로 8,350만 달러를 넘기면서 포커스 피쳐스 최고 흥행작인 이안 감독의 [브로크백 마운틴]의 기록을 넘어서는 데 성공했는데, 이안 감독의 신작 [제미니 맨] 개봉과 시기가 맞물렸다는 점이 인상적이다. 굳이 아쉬운 점을 꼽자면 북미 수익 1억 달러를 달성하기엔 뒷심이 다소 부족해 보인다는 것 정도?

 

 

 

6. 허슬러 (Hustlers) ( ↓ 2 )

이미지: ㈜제이앤씨미디어그룹

로튼토마토: 비평가 88% / 관객 66%
메타스코어: 79
상영관 수: 2,357 (-673)
주말수익: $3,887,018 (-39.2%)
북미누적: $98,052,357
전세계누적: $121,652,357
제작비: $20,000,000
상영기간: 5주 (31일)

 

11월 국내 개봉이 확정된 [허슬러]가 6위를 차지했다. 개봉 5주차 주말 간 아쉽게 북미 1억 달러 고지를 넘지 못했지만, 고작 200만 달러만을 남겨두고 있어 주중이면 [배드 맘스], [업사이드]에 이어 세 번째로 1억 달러를 벌어들인 STX 배급작이 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전 세계 누적 스코어는 제작비 6배를 훌쩍 넘긴 1억 2,165만 달러

 

 

 

7. 주디 (Judy) ( ↓ 1 )

이미지: LD Entertainment

로튼토마토: 비평가 83% / 관객 87%
메타스코어: 66
상영관 수: 1,627 (+169)
주말수익: $3,217,690 (-30.0%)
북미누적: $14,936,811
전세계누적: $14,936,811
제작비: N/A
상영기간: 3주 (17일)

 

르네 젤위거 주연 [주디]가 지난주 6위에서 한 계단 내려왔다. 지난주만큼 폭발적인 숫자는 아니지만 상영관 수를 늘렸으며, 사흘간 320만 달러를 더해 북미에서 총 1,493만 달러의 수익을 올렸다. 눈에 띄는 순위와 성적은 아니지만, 꾸준하게 상위권을 지키고 있는 데다 르네 젤위거의 연기력에 호평이 이어지고 있어 내년 초 시상식 시즌에 어떤 결과를 받게 될지 괜히 기대를 걸게 된다.

 

 

 

8. 그것: 두 번째 이야기 (It: Chapter Two) ( ↓ 3 )

이미지: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로튼토마토: 비평가 63% / 관객 78%
메타스코어: 58
상영관 수: 2,303 (-860)
주말수익: $3,136,415 (-41.0%)
북미누적: $207,046,839
전세계누적: $445,846,839
제작비: $70,000,000
상영기간: 6주 (38일)

 

8위는 개봉 6주차의 [그것: 두 번째 이야기]다. 현재 북미와 전 세계 누적 성적은 각각 2억 700만 달러와 4억 4,584만 달러. 전작이 워낙 괴물 같은 성적을 거두었기에 상대적으로 덜한 것처럼 보일 뿐이지, [그것: 두 번째 이야기]도 ‘R등급 공포 영화’임에도 엄청난 성공을 이룬 작품이라는 사실을 잊지 말자.

 

 

 

9. 젝시 (Jexi) ( New )

이미지: Lionsgate

로튼토마토: 비평가 14% / 관객 69%
메타스코어: 38
상영관 수: 2,332
주말수익: $3,106,730
북미누적: $3,106,730
전세계누적: $3,106,730
제작비: $5,000,000
상영기간: 1주 (3일)

 

라이온스게이트의 R등급 코미디 [젝시]가 310만 달러 성적과 함께 9위 데뷔했다. [젝시]는 인공지능과 인간의 사랑을 그린 2013년작 [그녀]의 ‘더티’ 버전쯤이라 생각하면 되는데, [행오버] 시리즈와 [배드 맘스] 존 루카스와 스콧 무어 듀오, 그리고 잘 나가는 코미디 배우 애덤 드바인이 만났다는 기대와 달리 첫 시작이 좋지 못하다. 공교롭게도 [행오버] 토드 필립스와 [그녀] 호아킨 피닉스의 [조커]와 만난 상황.

 

 

 

10. 애드 아스트라 (Ad Astra) ( ↓ 3 )

이미지: 이십세기폭스코리아㈜

로튼토마토: 비평가 84% / 관객 40%
메타스코어: 80
상영관 수: 1,678 (-1,232)
주말수익: $1,877,925 (-55.2%)
북미누적: $46,966,357
전세계누적: $120,066,290
제작비: $80,000,000 – $100,000,000
상영기간: 4주 (24일)

 

이번 주를 끝으로 상위권에서 볼 수 없을 [애드 아스트라]가 10위를 차지했다. 주말 간 187만 달러를 더한 북미 성적은 4,696만 달러, 전 세계 극장가에서 벌어들인 금액은 1억 2,000만 달러다. 평단에선 상당히 긍정적으로 이 작품을 평가했지만, 결국 브래드 피트와 이십세기폭스, 그리고 월트 디즈니 컴퍼니에겐 상당히 실망스러운 성적으로 흥행 레이스를 마무리하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