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주말 박스오피스] 승전보 울린 ‘1917’, ‘스타워즈: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제치고 1위

2020년 2주차 북미 주말 박스오피스

[스타워즈: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의 독주를 막은 작품은 바로 골든 글로브 이변(?)의 주인공, [1917]이었다. 1위를 차지할 것이라 어느 정도 예상은 했지만, 기대 이상의 좋은 성적을 거둔 데에는 골든 글로브 감독상과 작품상 수상도 꽤나 영향을 준 듯하다. 지난 월요일 발표된 아카데미 후보 명단에도 여러 차례 오른 만큼, [1917]에 대한 뜨거운 관심이 당분간 식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2020년 셋째 주말 박스오피스에는 두 편의 신작이 찾아온다. ‘원조 나쁜 녀석들’ 윌 스미스와 마틴 로렌스이 마지막으로 호흡을 맞출 [나쁜 녀석들: 포에버]와 슈트를 벗고 동물과 대화를 나누는 의사가 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의 [닥터 두리틀]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과연 이번 주말 승리의 깃발을 꽂은 [1917]이 다음주에도 승전보를 울릴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2주차 상위권/전체 성적: $117,434,941/$141,846,470]

1. 1917 (1917) ( ↑ 17 )

이미지: (주)스마일이엔티

로튼토마토: 평단 90% / 관객 89%
메타스코어: 79
상영관 수: 3,434 (+3,423)
주말수익: $37,000,200 (+5,890%)
북미누적: $39,721,479
전세계누적: $63,521,479
제작비: $90,000,000 – $100,000,000
상영기간: 3주 (19일)

샘 멘데스 감독이 4년 만에 들고 온 신작 [1917]이 3주차 확대상영과 함께 1위에 앉았다. 세계 2차 대전에 비해 상대적으로 영화로 덜 다루어진 1차 대전을 배경으로, 샘 멘데스가 조부 알프레드 H. 멘데스에게 직접 들었던 이야기에 영감을 받았다고 한다. 당초 현지에서는 [1917]의 주말 성적을 약 2,500만 달러로 예상했으나 골든 글로브에서 작품상과 감독상을 수상하면서 관객의 관심이 폭등했고, 그 결과 예상을 훌쩍 웃도는 3,700만 달러로 확대상영 첫 주말을 마무리했다. 지난 13일 공개된 아카데미 최종 후보 명단에서 [조커] 다음으로 많은 10개 부문 수상후보에 오른 만큼, 안 그래도 뜨거운 관심과 기대가 더욱 커질 것은 자명한 사실이다.

[1917]의 성공은 당연하게도 유니버설 픽쳐스와 샘 멘데스에게 상당히 기분 좋은 성과다. 유니버설 입장에선 [캣츠]의 흥행 참패로 얼룩진 연말의 아픔을 잊을 수 있는 계기가 됐고, 샘 멘데스에게는 [아메리칸 뷰티] 이후 20년 만에 아카데미 수상을 바라볼 수 있으니 말이다. 꾸준하게 흥행하는 전쟁 영화의 장르적 특성이나 영화를 향한 호평과 관심을 고려하면 북미 1억 달러는 가볍게 넘을 것으로 예상되며, 해외에서도 충분히 좋은 성적을 거두리라 조심스럽게 예상한다. 현재 전 세계 누적 성적은 6,350만 달러, 국내 개봉은 2월로 예정되어있다.

※ 아카데미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촬영상, 분장상, 음향효과상, 음향편집상, 음악상, 미술상, 시각효과상 후보

2. 스타워즈: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Star Wars: Episode IX – The Rise of Skywalker) ( ↓ 1 )

이미지: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로튼토마토: 평단 53% / 관객 86%
메타스코어: 54
상영관 수: 4,279 (-127)
주말수익: $15,187,034 (-56%)
북미누적: $478,297,724
전세계누적: $989,968,274
제작비: $275,000,000
상영기간: 4주 (24일)

지난 3주간 1위를 지켰던 [스타워즈: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가 2위로 물러났다. 개봉 4주차 주말 성적도 크게 감소(-56%), 약 1,520만 달러를 더한 현재 북미 성적은 4억 7,830만 달러 수준이다.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와는 비교조차 불가능하고, 시리즈 내에서 가장 많은 이슈를 몰고 온 전작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가 같은 기간 벌어들인 금액보다도 1억 달러 가까이 낮으니 그나마 남아있던 팬들도 이 작품을 외면한다고 해석할 수 있다. 해외 매출도 전혀 나아지지 않고 있다. 주말 간 전 세계 누적 10억 달러 달성이 충분히 가능할 것처럼 보였으나, 프랑스와 독일, 영국이 주축을 이룬 유럽 시장과 일본, 중국이 이끄는 아시아 시장에서 기대 이하의 성적을 거두며 이마저도 주중으로 미루게 됐다. ‘[스타워즈] 불모지’라 불리는 국내에서는 현재까지 42만 관객만이 들어서면서 일찍이 상위권에서 물러날 준비를 하고 있다(전작 누적 관객 959,578명).

※ 아카데미 음악상, 시각효과상, 음향편집상 후보

3. 쥬만지: 넥스트 레벨 (Jumanji: The Next Level) ( ↓ 1 )

이미지: 소니 픽쳐스

로튼토마토: 평단 71% / 관객 87%
메타스코어: 58
상영관 수: 3,904 (-230)
주말수익: $14,005,131 (-46.6%)
북미누적: $257,130,112
전세계누적: $671,130,112
제작비: $125,000,000
상영기간: 5주 (31일)

사흘간 1,400만 달러를 북미 성적표에 추가한 [쥬만지: 넥스트 레벨]이 3위로 1월 둘째 주말을 마무리했다. 개봉 5주차까지 북미 2억 5,700만 달러, 전 세계 6억 7,110만 달러를 기록 중이며 뒷심을 얼마나 내는지에 따라 북미 3억 달러까지 노릴 수도 있는 상황이다(전 세계 7억 달러는 사실상 확정). 전작에 비해 부족하긴 해도 인상적인 흥행을 이어가고 있어 속편을 제작할 이유와 근거는 충분해 보이지만, 드웨인 존슨의 바쁜 일정이나 잭 블랙의 은퇴설이 걸림돌이라면 걸림돌이다.

4. 라이크 어 보스 (Like a Boss) ( New )

이미지: Paramount Pictures

로튼토마토: 평단 20% / 관객 64%
메타스코어: 32
상영관 수: 3,078
주말수익: $10,011,272
북미누적: $10,011,272
전세계누적: $10,159,380
제작비: $29,000,000
상영기간: 1주 (3일)

파라마운트 신작 코미디 [라이크 어 보스]가 4위로 데뷔했다. 전혀 다른 성격을 가진 두 친구가 미용 사업에 도전하며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작품으로, 당초 예상과 비슷한 1,000만 달러를 벌어들이며 첫 주말을 마무리했다. 티파니 하디쉬, 로즈 번, 셀마 헤이엑 등 친숙한 배우들이 출연했음에도 순위와 전문가 평점, 관객 반응(시네마스코어 B, IMDb 평점 4.1)까지 어느 하나 긍정적인 요소가 보이지 않아 장기적인 흥행은 어려울 듯하다. 작년 [제미니 맨]과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의 연이은 흥행 참패로 씁쓸한 연말을 보냈을 파라마운트 입장에선 2020년 첫 작품으로 코미디를 내세워 분위기 반전을 노렸을 텐데, 안타깝게 됐다.

5. 저스트 머시 (Just Mercy) ( ↑ 25 )

이미지: Warner Bros.

로튼토마토: 평단 83% / 관객 99%
메타스코어: 68
상영관 수: 2,375 (+2,371)
주말수익: $9,713,228 (+12,578%)
북미누적: $10,149,216
전세계누적: $10,149,216
제작비: N/A
상영기간: 3주 (19일)

확대상영과 함께 순위가 치솟은 두 번째 작품, 워너브러더스 [저스트 머시]가 5위에 안착했다. 살인 누명을 쓴 흑인 사업가 월터 맥밀란과 변호사 브라이언 스티븐스의 실제 재판 과정을 담은 마이클 B. 조던과 제이미 폭스 주연의 법정 드라마의 주말 성적은 970만 달러. 금액만 놓고 보면 다소 적은 듯 보이지만, 상영관 네 군데에 걸렸던 전주대비 성적 상승률은 무려 12,578%에 달한다. 평단뿐 아니라 관객의 평가(시네마스코어 A+)가 상당히 긍정적이기도 하고 당분간 진중한 ‘드라마’ 장르 신작이 많지 않아 돋보이지는 않더라도 꾸준하게 흥행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6. 작은 아씨들 (Little Women) ( ↓ 3 )

이미지: 소니 픽쳐스

로튼토마토: 평단 95% / 관객 92%
메타스코어: 91
상영관 수: 3,216 (-92)
주말수익: $7,801,393 (-42.7%)
북미누적: $74,182,402
전세계누적: $107,382,402
제작비: $40,000,000
상영기간: 3주 (19일)

전 세계 1억 달러를 돌파한 [작은 아씨들]이 세 편의 신작/확대 상영작에 밀려 6위로 물러났다. 순위뿐 아니라 주말 성적도 제법 큰 폭으로 떨어지면서 지난주까지 가능할 것처럼 보였던 북미 1억 달러는 조금 어려워진 상황이다. [더 페어웰] 룰루 왕만큼이나 그레타 거윅도 올해 메이저 시상식의 감독상 후보로 종종 거론되곤 했는데, 아쉽게도 골든 글로브에 이어 아카데미에서도 후보에 오르지 못했다. 3주차까지 북미에서 벌어들인 수익은 약 7,420만 달러.

※ 아카데미 작품상, 여우주연상, 여우조연상, 각색상, 의상상, 음악상 후보

7. 언더워터 (Underwater) ( New )

이미지: Twentieth Century Fox/Walt Disney Studios Motion Pictures

로튼토마토: 평단 52% / 관객 61%
메타스코어: 49
상영관 수: 2,791
주말수익: $7,008,297
북미누적: $7,008,297
전세계누적: $14,442,859
제작비: $50,000,000 – $80,000,000
상영기간: 1주 (3일)

올해 이십세기폭스의 첫 라인업인 [언더워터]가 실망스러운 성적과 함께 7위로 데뷔했다. 크리스틴 스튜어트가 주연을 맡은 이 작품은 심해 탐사대원들이 괴생명체와 마주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SF 공포영화다. 첫 주말 성적은 고작 700만 달러, 8,000만 달러에서 1억 달러 사이를 오가는 제작비의 1/10도 안 되는 수준이라 안타깝다는 말만 나온다. 찾아보니 지난 2017년 촬영을 끝마치고 3년이 지나서야 개봉한 것이라 하는데, ‘오래 묵힌’ 작품이 흥행하지 못한다는 영화계 공식이 다시 한번 입증되면서 자연스레 [엑스맨: 뉴 뮤턴트]이 머리를 스쳐 지나간다. 심지어 이것도 이십세기폭스 작품인데…

8. 겨울왕국 2 (Frozen II) ( ↓ 4 )

이미지: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로튼토마토: 평단 77% / 관객 92%
메타스코어: 64
상영관 수: 3,175
주말수익: $5,910,050 (-50.1%)
북미누적: $459,533,192
전세계누적: $1,372,782,031
제작비: $150,000,000
상영기간: 8주 (52일)

개봉 두 달 만에 5위권에서 내려온 [겨울왕국 2]가 8위를 차지했다. 월트 디즈니 컴퍼니 입장에선 골든 글로브 장편애니메이션상 수상 실패에 이어 아카데미 최종 후보에도 오르지 못해 아쉬움이 남겠지만, 아직 주제가상 수상 가능성이 남아있고 이 작품의 전 세계 애니메이션 흥행 기록이 당분간 깨지지 않을 것이라는 사실에 만족해야 할 듯하다. 현재 북미와 전 세계 극장가에서 벌어들인 수익은 4억 5,950만 달러와 13억 7,270만 달러.

※ 아카데미 주제가상 후보

9. 나이브스 아웃 (Knives Out) ( ↓ 2 )

이미지: (주)올스타엔터테인먼트

로튼토마토: 평단 97% / 관객 92%
메타스코어: 82
상영관 수: 2,060 (-82)
주말수익: $5,624,899 (-36.9%)
북미누적: $139,521,643
전세계누적: $265,321,643
제작비: $40,000,000
상영기간: 7주 (47일)

9위는 주말 간 564만 달러를 더한 [나이브스 아웃]이다. 개봉 7주차까지 한 차례도 정상에 오르지 못했지만, 좋은 이야기와 입소문으로 북미에서만 1억 3,950만을 벌어들였으니 정말 꾸준하고 우직하게 달려왔다. 현재 전 세계 누적 성적은 2억 6,530만 달러.

※ 아카데미 각본상 후보

10. 스파이 지니어스 (Spies in Disguise) ( ↓ 4 )

이미지: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로튼토마토: 평단 75% / 관객 91%
메타스코어: 54
상영관 수: 2,671 (-831)
주말수익: $5,173,337 (-50.2%)
북미누적: $54,681,766
전세계누적: $115,809,021
제작비: $111,000,000
상영기간: 3주 (19일)

네 계단 내려온 [스파이 지니어스]가 10위로 주말을 마무리했다. 셋째 주말까지의 북미와 전 세계 성적은 각각 5,468만 달러와 1억 1,580만 달러. 일단 ‘순제작비’ 회수에는 성공했지만, 만족할 수준이라 말하기엔 부족하다. 사실상 흥행 실패에 가까운 행보를 걷는 이 작품이 작년 이십세기폭스 개봉작 중 북미 흥행 4위에 앉아있다는 사실만 보더라도 폭스가 2019년에 얼마나 힘들었는지 알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