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 마이듬 등판한 것 같은 소신 발언 甲 정려원

“용기 있는 말 한마디로 대중을 사로잡은 그녀”

 

출처: 정려원 (@yoanaloves)

 

배우 정려원이 드라마 ‘마녀의 법정’으로 KBS 연기대상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그녀는 출세하기 위해 물불 가리지 않는 여성아동범죄 전담부 검사 마이듬으로 지난 가을부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출처: 정려원 (@yoanaloves)

 

정려원은 걸그룹 샤크라로 연예계 생활을 시작했다. 그녀는 샤크라를 탈퇴한 뒤 본격적인 연기의 길로 들어선다. 2005년 삼순이 신드롬을 일으켰던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과 시트콤 ‘안녕, 프란체스카’에서 출중한 연기력을 선보여 팬들의 이목을 사로잡는 데에 성공한다.

 

출처: 정려원 (@yoanaloves)

 

이후 정려원은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작품 활동을 했지만 대중의 기억에 남는 작품은 없었다. 그럼에도 그녀는 매 작품마다 명장면을 하나씩 만들어내 힘겨운 상황 속에서도 고군분투했다. 2012년 ‘샐러리맨 초한지’로 부활에 성공하는 듯했지만 이후 행보는 팬들에게 아쉬움을 남겼다.

 

출처: 정려원 (@yoanaloves)

 

그랬던 정려원에게 ‘마녀의 법정’은 그녀를 위한 맞춤옷 같은 작품이었다. 이미 연기력을 인정받은 정려원에게 탄탄한 스토리와 입체적인 캐릭터가 주어지자 마음껏 날아오른 것이다. 정려원의 팬들에게는 가뭄의 단비와도 같은 작품이었을 것이다.

 

출처: 정려원 (@yoanaloves)

 

정려원은 취미로 그림을 그린다. 그러나 그녀의 섬세하고 감성적인 표현력은 취미로 그린다고 말하기 어려울 정도로 빼어나다고 익히 소문이 났다. 패셔니스타로도 잘 알려진 정려원은 책도 출판하고 그림에 연기까지 다 잘한다. 아무래도 그녀는 천상 예술가인 듯하다.

 

출처: 정려원 (@yoanaloves)

 

정려원은 많은 이들의 가슴을 울린 수상소감을 전하며 연기력만 가진 배우가 아닌 인성도 훌륭한 개념 배우로 확실히 자리매김했다. 그녀가 오랫동안 대중의 마음을 울릴 수 있는 배우로 활동하기를 진심으로 바라고 또 응원한다.